가맹점 16만개 돌파… 살아나는 제로페이

입력 : ㅣ 수정 : 2019-04-18 18: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루 평균 결제 건수도 5000건 넘어…새달부터 QR코드 제시하면 계산 끝
제로페이 가맹점 숫자가 16만개를 돌파했다. 소비자들의 이용도 늘어나면서 이달 들어 하루평균 결제 건수가 5000건을 넘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다음달부터 소비자가 QR코드만 제시하면 결제가 이뤄지도록 결제 방식을 간소화해 제로페이를 더욱 확산시킨다는 방침이다.

18일 중기부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 제로페이 가맹점은 총 16만 1295개로 올 1월 4만 6628개보다 10만개 이상 늘었다. 저변이 확대되면서 월별 하루 평균 결제 건수도 증가 추세다. 지난해 12월 247건, 1월 514건에 불과했지만 4월은 5085건으로 큰 폭으로 상승했다. 2012년 도입된 현금 집적회로(IC)카드가 하루평균 거래 건수 1000건을 돌파하는 데 1년이 걸린 것과 비교하면 제로페이 확산세가 양호한 편이라는 게 중기부 설명이다. 지난 10일에는 하루 결제액 1억 945만원으로 사업 시행 4개월 만에 처음 1억원을 넘었다.

중기부는 소비자 편의를 위해 결제 방식을 현행 가맹점제시(MPM)에서 소비자제시(CPM)로 바꿀 예정이다. MPM방식에서는 가맹점의 QR코드를 소비자가 휴대전화로 촬영한 뒤 결제금액을 일일이 입력해야 하지만 CPM 방식은 소비자가 생성한 QR코드를 가맹점주가 스캔만 하면 되기 때문에 결제 속도가 빨라진다.

중기부 관계자는 “다음달부터는 전국 4만여개 편의점에서도 제로페이 사용이 가능해지고 결제 역시 CPM 방식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중기부는 오는 28일까지 ‘제로페이 쓰고 케이콘(KCON) 보러 가자’ 이벤트도 실시한다. 전국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제로페이로 결제하고 온라인 이벤트 페이지에 결제내역을 첨부하면 응모가 이뤄진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9-04-19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