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맨시티 제치고 4강…멀티골 손흥민 “미친 경기”

입력 : ㅣ 수정 : 2019-04-18 07: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토트넘 손흥민 멀티골  AP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토트넘 손흥민 멀티골
AP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하며 2골을 넣었다.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은 3-4로 졌지만 1, 2차전 합산 스코어에서 4-4 동률을 이뤘고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맨시티를 제치고 4강에 올랐다. 1차전에서 선제 결승골을 넣은 손흥민은 이날 2골을 몰아치며 8강전에서만 총 3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경기 후 BT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경기는 처음이다. 동료들이 자랑스럽다. 미친 경기였다”는 소감을 밝혔다. 토트넘이 유리한 상황에서 후반 추가시간 상대팀 라힘 스털링의 추가골이 터졌지만 VAR에 의해 취소된 것도 승리에 큰 도움이 됐다. 손흥민은 “VAR이 짜증날 때도 있지만 오늘은 고마웠다”며 기뻐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