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아파트 목격자 “흉기난동범, 시신 발로 밀쳐 놓고 공격”

입력 : ㅣ 수정 : 2019-04-17 15: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층 벨 누르는 진주아파트 방화범 17일 오전 경남 진주시 가좌동 아파트에 방화·살해한 안모(42)씨가 과거에도 위층을 찾아가 문을 열려고 하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에 기록됐다. 2019.4.17 독자 김동민 씨 제공/연합뉴스

▲ 위층 벨 누르는 진주아파트 방화범
17일 오전 경남 진주시 가좌동 아파트에 방화·살해한 안모(42)씨가 과거에도 위층을 찾아가 문을 열려고 하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에 기록됐다. 2019.4.17
독자 김동민 씨 제공/연합뉴스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방화 후 대피하는 주민에게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두른 안모(42)씨는 평소에도 정신질환을 앓는 것처럼 이상 행동을 보이고 심하게 폭언을 했다고 주민들은 진술했다.

A씨는 17일 오전 4시 29분 4층 본인 집에 불을 지른 뒤 계단으로 대피하는 이웃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 2개를 마구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흉기 난동으로 5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사건이 발생한 아파트 옆 동에 거주한다고 밝힌 목격자 B씨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경찰과 소방차가 안 왔을 때 아파트는 불에 타고 있는 상황이고, 사람들은 대피해 있고, 또 (범인이 있어) 못 내려가니까 옥상으로 올라가고 그냥 아우성이었다. 생지옥과 다름 없었다”라고 긴박했던 당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B씨는 “소리를 듣고 나갔을 때는 오전 4시 10분 정도 됐을 것”이라며 “이미 사람들은 죽어 있었다. 바깥에 나와 쓰러져서 죽어 있는 건 한 사람을 봤다. 범인을 보지는 못했다. 칼에 찔린 사람도 만났는데, 그분은 칼끝으로 조금만 스쳤는데 난장판이었다고 그러더라. 시신은 막 발로 밀쳐 놓고”라고 말했다.

그는 “(범인이) 2층에 서 있었다더라. (범인의 집은) 4층”이라며 “피신하러 막 내려오는 사람, 이런 사람들을 막 공격했다. 범인은 불을 질러 놓고 칼을 들고 바깥으로 나왔으니까 완전히 계획적인 것”이라고 강조한 뒤 “찔린 사람 얘기가 (현장에) 피 덩어리가 주먹만 한 게 흘러 있고 막 그렇다더라”고 말했다.

A 씨는 경찰과 대치 끝에 오전 4시 50분 검거됐다. 무직 상태인 그는 경찰조사에서 “임금체불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했지만 노동부는 “A씨는 기초생활수급자로 주로 일용 근로자로 근무했으며 임금체불 신고이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인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현재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