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육아용품 시장 확 바꾼 라테파파의 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03-25 02:27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경제 블로그] 육아휴직男 10년새 1.2%→13.4%로 ‘쑥’

아빠 큰 키 고려 유모차 핸들 10㎝ 높여
기저귀 가방도 백팩 형태로 나와 편리
카시트 화사한 색보다 무채색 계열 대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라테파파’(Latte papa)가 육아용품 시장을 바꾸고 있다고 합니다. 무슨 말일까요? 라테파파는 남녀 공동 육아 문화가 자리 잡은 스웨덴에서 유래해 나온 용어로 한 손엔 커피를, 다른 한 손엔 유모차 손잡이를 잡은 아빠를 가리키는 말입니다. 즉 육아에 적극적인 아빠를 의미하는 것이지요.

지난해 말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한국의 사회동향’ 보고서를 보면 육아휴직자 가운데 남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2008년 1.2%에서 지난해 13.4%로 크게 뛰었습니다.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는 ‘워라밸’ 문화 확산과 사회 성역할의 인식 변화로 라테파파가 점점 늘고 있다는 얘기입니다.

이런 ‘육아 대디’ 증가 추세에 맞게 아빠의 취향을 저격하는 육아용품들이 다양해지고 있다고 합니다.

우선 유통업계는 아빠들의 체형을 고려해 ‘키’를 확 높인 유모차를 내놨습니다. ‘이지워커 하비’는 핸들의 높이를 10㎝ 더 높게 조절할 수 있어 키 큰 사람도 편하게 움직일 수 있는 유모차입니다. 쌍둥이나 둘째 출생 시 ‘익스텐션 시트’를 이용하면 트윈 유모차로 변환할 수 있어 오랜 기간 이용도 가능하다네요. 아빠용 기저귀 가방도 있습니다. 백팩 형태로 돼 있는 한세드림의 ‘완트대디백’은 이름처럼 아빠들이 맬 수 있는 넉넉한 크기와 다양한 수납 공간을 자랑합니다. ‘등받이 지퍼’가 장착돼 필요할 때마다 쉽게 열 수 있고, 기저귀 갈이 매트와 보관 주머니도 내부에 포함돼 있습니다.

아이 잘 보는 아빠가 늘면서 육아용품의 컬러 선호도도 바뀌었습니다. 과거에는 주 양육자인 엄마들이 주로 선택하는 분홍색 등 화사한 색이 주를 이뤘지만 최근에는 성별에 구애받지 않는 무채색 계열 제품이 ‘대세’라고 합니다. 카시트 브랜드 다이치 관계자는 24일 “카시트를 고르는 아빠들이 많아지면서 지난해 판매된 ‘원픽스 360’, ‘주니어용 카시트 브이가드’ 제품 중 차콜 등 무채색 계열이 70% 이상 판매됐다”고 전했습니다.

기계에 익숙한 아빠들을 위해 스마트 기능을 탑재한 육아용품도 나왔습니다. 원래 젖병은 일일이 삶아 소독을 해야 해 손이 많이 가는데요. ‘해님베이비 젖병 소독기’는 블루투스 기능이 탑재돼 어디서든 휴대전화로 내부 온도와 남은 시간, 자주 묻는 질문, 살균램프 교체 시기 등에 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육아엔 서툴지만 기계엔 능숙한 초보 아빠들이 많이 찾는다고 하네요.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9-03-25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