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버닝썬 마약공급 의혹’ 애나, 얼굴 가린 채 경찰 재출석

입력 : ㅣ 수정 : 2019-03-19 15: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닝썬 마약공급 의혹을 받고 있는 바모 씨(활동명 애나)가 19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로 2차 소환 조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9.3.19

뉴스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