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버닝썬 사태 발단’ 김상교 경찰 출석

입력 : ㅣ 수정 : 2019-03-19 11: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닝썬 폭행’ 신고자 김상교 씨(29)가 19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이날 조사는 김 씨를 1차로 조사했던 역삼지구대 경찰관 2명과 폭행 사건 당시 클럽 이사였던 장모 씨가 김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건에 대한 것이다.

김 씨는 추가 조사 과정에서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 2명에게 욕설과 모욕을 했다는 혐의로도 고소당한 상태다. 2019.3.19

연합뉴스·뉴스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