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착공 6년만에 문 연 터키 최대 ‘참르자 사원’의 웅장한 모습

입력 : ㅣ 수정 : 2019-03-08 11: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년 간의 공사를 마치고 7일(현지시간) 예배자들에게 개방된 터키 최대 규모 이슬람사원인 참르자 사원.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특별히 애착을 갖고 추진한 이 사원은 이스탄불 위스퀴다르 구역에 자리하고 있으며 중앙 돔 높이가 72m에 이르고 한꺼번에 예배자 6만3천명을 수용할 수 있다.

AFP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