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국제한식조리학교, 한식과 내추럴와인의 만남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02-18 18:06 교육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전주 푸드 앤 내추럴와인 페스티발 개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국제한식조리학교가 지난 16, 17일 양일 간 전주시 국제교류팀과 함께 유럽의 내추럴와인 명장 25여 명을 초청해, 전주시민들에게 내추럴와인을 소개하고 전주 대표음식과 내추럴와인의 매력적인 페이링을 연출하는 ‘전주 푸드 앤 내추럴와인 페스티벌’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회적으로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친환경적인 음식의 개발에 대한 대중의 요구가 증가함에 따라 미식도시인 전주시가, 생산과정에서 화학약품이나 보존제를 사용하지 않는 ‘내추럴와인’에 주목하고 와인의 고장으로 불리는 프랑스, 이탈리아의 와인 메이커들을 초대하여 전주시의 친자연적인 음식메뉴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이게 된 것이다.

2월 16일 김지응 교수의 와인 매너 강좌(와인, 누구나 즐길 수 있다)를 시작으로 17일에는 사운즈한남의 미슐랭스타셰프 박민혁 셰프의 쿠킹클래스(친자연주의 전주푸드 쿠킹클래스)와 시민 누구나가 참가 가능한 요리경연대회(내추럴와인 와인푸드 요리경연대회), 핑거푸드와 어우러지는 내추럴와인 시음회(전주 유러피안 내추럴와인 앤 다인)등이 다양하게 펼쳐졌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0여 명의 참가자와 함께 한 와인매너강좌를 시작으로, 17일에는 30여 명의 참가자와 함께 ‘묵은지 육회와 갈치젓갈 에뮬전’을 주제로 쿠킹클래스를, 이어서 40여 명의 참가자와 함께 내추럴와인과 어울리는 와인푸드 요리경연대회를 펼쳤다. 행사의 시식회와 시상식에는 김승수 전주시장이 참여해 요리경연자들에게 격려와 축하의 메시지를 전함으로써 대회 열기가 한층 무르익었다. 영예의 대상은 ‘소갈비살을 이용한 육회 타르타르와 게살샐러드’를 선보인 초당대 ‘우희찬, 권기옥’팀에게 돌아갔다.

이외에도 장소를 옮겨 팔복예술공장에서 진행된 와인 앤 다인 행사도 많은 시민들의 참여로 축제의 열기가 뜨거웠다.


이번 행사 후원처인 와인 전문 에이전트 ‘비노필’의 최영선 대표는 “한국도 내추럴 와인에 대한 관심도 및 논의가 깊어져가고 있다”며 “인위적이지 않은, 한국적인 도시 전주에서, 그것도 한식을 연구하는 국제한식조리학교에서 행사를 개최한 것은 탁월한 선택이었던 것 같다” 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기회로 국제한식조리학교를 방문한 건축디자이너 최지우(여, 63세)씨는 “내추럴와인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었고, 전주시의 친자연적인 이미지와 내추럴와인이 잘 맞는다고 생각한다”며 “최고의 조리시설을 갖추고 있는 국제한식조리학교에서 요리체험을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재료나 도구, 설비 등이 아주 흡족하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국제한식조리학교는 지금 2019학년도 신입생 모집 중에 있다. 국제적 감각의 한식 스타셰프를 꿈꾸는 셰프 지망생들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