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원룸서 죽은 애완견 11마리 발견…경찰 수사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남 천안의 한 원룸에서 애완견 11마리의 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천안서북경찰서와 천안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낮 12시 40분께 서북구 성정동 한 원룸에서 말티즈 11마리 사체가 발견됐다.

원룸 관리자가 장기간 월세를 미납한 세입자를 찾아갔다가 이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말티즈 11마리는 죽은 채로 방안 곳곳에 널브러져 있었고, 1마리는 살아 있는 채로 발견돼 동물병원으로 이송됐다.

생존한 개는 현재 회복 중이지만 저혈당과 빈혈 증세를 보이고 있고, 간 기능 도 심각한 손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개 사체에서 눈에 띄는 학대 흔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의뢰해 정밀 검사한 결과 감염성 질병 때문이 아니라 영양 상태가 좋지 않아 죽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세입자가 월세를 제때 못내 방안에서 키우던 개를 그대로 두고 달아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세입자 소재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