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붙자” 민주 다섯 번째 女대선후보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00: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럼프 붙자” 민주 다섯 번째 女대선후보 에이미 클로버샤(왼쪽·59) 미국 연방 상원의원이 10일(현지시간)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2020년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한 뒤 유세 현장을 찾은 남편(가운데), 딸(오른쪽)과 함께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미네소타 출신 3선인 클로버샤 의원은 검사를 지낸 온건 중도파 후보로 민주당 내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일곱 번째 주자다. 여성 주자로는 키어스틴 질리브랜드, 카멀라 해리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과 털시 개버드 하원의원 등에 이어 다섯 번째다.  미니애폴리스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트럼프 붙자” 민주 다섯 번째 女대선후보
에이미 클로버샤(왼쪽·59) 미국 연방 상원의원이 10일(현지시간)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2020년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한 뒤 유세 현장을 찾은 남편(가운데), 딸(오른쪽)과 함께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미네소타 출신 3선인 클로버샤 의원은 검사를 지낸 온건 중도파 후보로 민주당 내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일곱 번째 주자다. 여성 주자로는 키어스틴 질리브랜드, 카멀라 해리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과 털시 개버드 하원의원 등에 이어 다섯 번째다.
미니애폴리스 로이터 연합뉴스

에이미 클로버샤(왼쪽·59) 미국 연방 상원의원이 10일(현지시간)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2020년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한 뒤 유세 현장을 찾은 남편(가운데), 딸(오른쪽)과 함께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미네소타 출신 3선인 클로버샤 의원은 검사를 지낸 온건 중도파 후보로 민주당 내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일곱 번째 주자다. 여성 주자로는 키어스틴 질리브랜드, 카멀라 해리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과 털시 개버드 하원의원 등에 이어 다섯 번째다.

미니애폴리스 로이터 연합뉴스

2019-02-12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