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일왕, 위안부 직접 사죄”에 日외상 “말조심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02-11 19: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희상 국회의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희상 국회의장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왕은 전쟁범죄 주범의 아들이며, 위안부에 대한 사죄해야 한다.”는 취지의 인터뷰에 대해 일본 정부가 11일 불괘감을 드러냈다. 4월 말에 퇴위하는 아키히토 일왕은 일본의 강점기 대부분의 기간에 재위했던 히로히토 일왕의 아들이다.

앞서 문희상 의장은 지난 7일 미국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일왕은 전쟁 범죄 주범의 아들이 아니냐.”며 “고령의 위안부들의 손을 잡고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한마디면 (위안부)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왕이 퇴위하는 5월 이전에 사과를 해야 한다는 것이 문 의장의 발언 취지다. 통신은 국회의장이 선출직 공무원으로 대통령에 이어 서열2위라며 그의 발언에 무게를 더했다. 문 의장은 2004~2008년 한일의원연맹 회장도 지냈다.

이에 대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전날 필리핀 방문 중 기자들을 만나 문 의장의 발언과 관련해 “발언을 조심해야 한다”고 쏘아붙인 것으로 NHK 등이 보도했다.

고노 외무상은 “한일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 한국 측도 특별히 재교섭을 요구하고 있지 않다”며 “제대로 바른 인식에서 발언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그는 한국 정부로부터 “발언이 본래의 의도와 다르게 보도됐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고노 외무상 발언을 다룬 교도통신의 야후 사이트 기사에는 11일 오후 5시 현재 문 의장과 한국을 향해 독설을 퍼붓는 내용 위주로 수천 개 댓글이 달렸고, 일부 댓글에는 수만 명이 ‘좋아요’를 눌렀다. 댓글 중에는 “(일본 정부는) 유감 표명만 하지 말고 실력행사를 해야 한다”, “덴노 헤이카(天皇陛下·천황폐하)에 대한 언급은 (일본의) 역린(逆鱗)을 건드린 것”, “조심해줬으면 하는 수준이 아니다. 큰 문제다” 같은 글이 있었다. 또 “이번 발언은 지금까지의 것과 차원이 다르다. 유감 표명으로 끝내면 일본은 나라가 아니다”라거나 “무례가 지나친 언동” “일본에 사무라이 정신이 있음을 기대한다”는 등의 과격한 주장이 많았다.

한편 일왕의 사과 요구는 처음이 아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도 2012년에도 일왕의 사죄를 요구해 일본 내에서 논란이 되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전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