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어드십코드 도입한 기관, 주총 반대율 2배 껑충

입력 : ㅣ 수정 : 2019-02-08 0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존 리의 메리츠자산운용 26% 최고
주주총회에서 ‘거수기’나 다름없던 기관투자자들이 스튜어드십코드(수탁자 책임 원칙) 도입 이후 반대표를 던지는 비율이 2배 가까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른바 ‘장하성 펀드’로 불린 한국기업지배구조펀드를 운용했던 존 리가 대표를 맡고 있는 메리츠자산운용은 다른 자산운용사보다 반대율이 3배가량 높았다.

7일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의결권 정보광장 포털에 따르면 2017년 코스피 상장사에 대한 의결권 행사 정보가 공개된 기관투자자 105곳 중 6곳이 지난해 스튜어드십코드를 도입했다. 이들이 지난해 주총에서 경영진 제안 안건에 반대한 비율은 평균 10.55%로 2017년 5.90%보다 2배 뛰었다.

6개 기관투자자 중 메리츠자산운용의 반대율은 2017년 19.41%에서 6.66% 포인트 상승한 26.07%로 가장 높았다. 동양자산운용은 10.54%로 1년 새 9.22% 포인트, KB자산운용은 8.12%로 4.20% 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의 반대율은 2017년 0%에서 지난해 8.42%로 올랐다.

최근 국민연금도 스튜어드십코드를 채택하면서 다음달 열리는 올해 정기 주총 시즌에는 기관투자자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의결권을 행사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까지 스튜어드십코드를 도입한 기관투자자는 총 79곳이며 기업지배구조원에 참여 계획서를 낸 참여 예정 기관도 35곳에 이른다.

기업지배구조원 관계자는 “2017년까지는 주총 반대율의 변화가 미미했지만 이후 스튜어드십코드 도입 기관들의 반대율은 유의미한 수준으로 변했다”면서 “올해 주총에서 뚜렷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9-02-08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