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김영세 동성 성추행 의혹…운전기사에 “나체 보여달라” 요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01-24 08:02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영세 “신체접촉 없었다” 혐의 부인

패션디자이너 김영세 동성 성추행 의혹. 채널a 방송화면 캡처

▲ 패션디자이너 김영세 동성 성추행 의혹. 채널a 방송화면 캡처

패션디자이너 김영세가 동성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23일 채널A에 따르면 30대 남성 A씨는 지난해 9월 김영세 디자이너를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운전기사 면접을 보기 위해 김영세 집을 찾았다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자기 손을 제 허벅지에”라며 “‘나체를 한 번 보여달라’, ‘당신에게 셔츠를 선물하고 싶다’고 하더라”고 주장했다. A씨는 당시 충격으로 지금도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전직 운전기사인 B씨도 비슷한 피해를 당했다며 “‘침대 위에 올라와라’, ‘마사지를 해달라’ 등의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김영세는 이러한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김영세는 “(접촉)할 수 있는 상황이 못됐다. 그 친구는 2미터 안에 가까이 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알고 A씨가 돈을 뜯어내기 위해 의도적으로 접근했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경찰은 최근 양측을 불러 사실관계 등을 확인했으며 김영세 디자이너에게 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김영세는 1955년생으로 올해 65세다. 한양대학교 응용미술학을 전공하고 왕영은, 전영록, 조용필 등의 스타들의 패션을 담당했다. 지난 1993년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됐지만, 이후 미스코리아, 미스월드, 미스유니버시티 등의 드레스를 다수 디자인하며 재기에 성공했다. 2007년 미스 유니버스에 출전한 이하늬의 드레스를 직접 디자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