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최저임금 여파로 폐업? 중앙일보 기사, 제 의도와 많이 달라”

홍석천 “최저임금 여파로 폐업? 중앙일보 기사, 제 의도와 많이 달라”

오세진 기자
입력 2019-01-19 14:05
업데이트 2019-01-19 14:0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소셜미디어 통해 아쉬운 마음 드러내

방송인 홍석천씨. 연합뉴스
방송인 홍석천씨. 연합뉴스
방송인 홍석천씨가 자신의 인터뷰 발언 의도를 잘못 전한 중앙일보 보도를 비판하는 취지의 글을 소셜미디어에 남겼다.

홍씨는 지난 18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문제가 된 중앙일보 기사를 작성한 기자를 가리키며 “저하고 인터뷰하신 거 아니고 퍼 나르신 거 괜찮은데, 제목이 제 의도하고는 많이 다르네요”라면서 “해결책에 대한 이야기를 더 많이 한 인터뷰였는데. 욕은 제가 대신 먹겠습니다만, 그래도 전화 한 통이라도 하시고 기사내시면 좋았을 텐데”라고 밝혔다.

홍씨가 이 글과 함께 캡처해서 올린 중앙일보 기사에는 ‘홍석천 “이태원 가게 2곳 문 닫아···최저임금 여파”’라는 제목이 붙어 있다. 이 기사는 홍씨가 이데일리와 인터뷰한 기사를 인용 보도했다.

‘홍석천 “저도 가게 문닫아···사람 모이게 임대료 내려야 상권 살아요”’라는 제목의 이데일리 기사에서 홍씨는 “(지난해) 12월 말에 ‘마이타이 차이나’ 문을 닫았고, 오는 27일 ‘마이치치스’의 문을 닫는다”면서 “문제는 여럿”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가게를 냈던 서울 이태원 경리단길 등 골목상권의 어려움은 임대료 폭등과 사라지는 거리의 특색, 그리고 최저임금제의 급격상 상승이 원인이라고 홍씨는 설명했다.

하지만 홍씨 말대로 인터뷰 기사는 문제의 ‘원인’보다는 ‘해법’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해법을 언급한 내용이 더 많았다.

홍씨는 “일부 건물주는 이미 임대료의 과도한 폭등에 대한 우려를 잘 알고 있고, 이제 현실화해야 한다는 데 다행히 동감하고 있다”면서 “임대료 폭등은 임대인과 임차인이 사람이 모이는 거리를 만들면서 상생의 모델을 만들 때 풀릴 수 있다. 각 상권의 특색, 특히 콘텐츠를 갖는 게 상권을 살리는 첩경이라는 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경리단길이든 어느 상권이든 건물주, 임차인, 주민 그리고 이를 돕는 관공서가 모두 하나가 돼 심폐소생을 위한 해법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중앙일보는 이데일리의 인터뷰 기사를 인용 보도하면서 자영업이 쇠락하는 원인을 최저임금 탓으로만 돌리는 인상을 주는 제목을 달았다. 물론 홍씨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어려움을 언급한 것은 사실이지만, 결국 해결책은 임대료의 폭등을 억제하고 상권의 특색을 살리는 데에 있다고 강조했다. 최저임금 인상을 억제해야 한다는 이야기는 하나도 없었다.

논란이 일자 중앙일보는 문제가 된 기사의 제목을 ‘이태원 가게 2곳 문 닫는 홍석천···그가 말한 해법은’이라고 고친 상태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