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2000년 만에 모습 드러낸 폼페이 馬화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12-25 03:22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00년 만에 모습 드러낸 폼페이 馬화석  서기 79년 베수비오 화산폭발로 순식간에 화산재에 묻혔던 이탈리아 나폴리만 인근의 폼페이 유적지에서 마구가 달린 온전한 모양의 말(馬) 화석이 2000년 만에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이탈리아 안사통신은 24일(현지시간) 고대 로마제국 장군 집으로 추정되는 폼페이 외곽의 한 저택 마구간 부지에서 실물 골격의 말 한 마리와 2~3마리의 말 뼈가 발굴됐다고 보도했다. 살아 있을 때의 모습이 화석화된 상태로 보존된 말은 말뚝에 매인 채 목제 안장과 청동 장식품을 달고 있다. 사진은 고고학자들이 지난 23일 말 화석을 발굴하고 있는 모습.  폼페이 EPA 연합뉴스

▲ 2000년 만에 모습 드러낸 폼페이 馬화석
서기 79년 베수비오 화산폭발로 순식간에 화산재에 묻혔던 이탈리아 나폴리만 인근의 폼페이 유적지에서 마구가 달린 온전한 모양의 말(馬) 화석이 2000년 만에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이탈리아 안사통신은 24일(현지시간) 고대 로마제국 장군 집으로 추정되는 폼페이 외곽의 한 저택 마구간 부지에서 실물 골격의 말 한 마리와 2~3마리의 말 뼈가 발굴됐다고 보도했다. 살아 있을 때의 모습이 화석화된 상태로 보존된 말은 말뚝에 매인 채 목제 안장과 청동 장식품을 달고 있다. 사진은 고고학자들이 지난 23일 말 화석을 발굴하고 있는 모습.
폼페이 EPA 연합뉴스

서기 79년 베수비오 화산폭발로 순식간에 화산재에 묻혔던 이탈리아 나폴리만 인근의 폼페이 유적지에서 마구가 달린 온전한 모양의 말(馬) 화석이 2000년 만에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이탈리아 안사통신은 24일(현지시간) 고대 로마제국 장군 집으로 추정되는 폼페이 외곽의 한 저택 마구간 부지에서 실물 골격의 말 한 마리와 2~3마리의 말 뼈가 발굴됐다고 보도했다. 살아 있을 때의 모습이 화석화된 상태로 보존된 말은 말뚝에 매인 채 목제 안장과 청동 장식품을 달고 있다. 사진은 고고학자들이 지난 23일 말 화석을 발굴하고 있는 모습.


폼페이 EPA 연합뉴스
2018-12-25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