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연속 출산율 0.9명대… 인구절벽 더 빨라진다

입력 : ㅣ 수정 : 2018-11-29 0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분기 0.95명… 출생아 수 역대 최저치
9월 출산 2만 6100명… 1년새 13% 줄어
올 합계출산율도 1.0명 붕괴 가능성 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올 3분기 합계출산율이 0.95명으로 추락, 올해 연간 합계출산율이 1.0명이 안 될 전망이다. 합계출산율은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의 수다. 합계출산율 1.0명 미만은 여성이 가임기간 동안 자녀를 1명도 낳지 않는다는 의미다. 2016년부터 생산가능인구(15~64세)가 줄어든 상황에서 인구절벽이 더 가팔라지게 됐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9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올 3분기 출생아 수는 8만 400명으로 1년 전보다 9200명(10.3%) 줄었다. 관련 통계를 만들기 시작한 1981년 이후 가장 적다. 9월 출생아 수도 2만 6100명으로 1년 전보다 4000명(13.3%) 감소했다. 지난해 12월(2만 5147명)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적고 9월 기준으로는 가장 적다.

3분기 합계출산율은 0.95명으로 1년 전보다 0.10명 낮아졌다. 합계출산율은 지난해 4분기 0.94명까지 떨어졌다가 올 1분기 1.07명으로 반등했지만 2분기에 0.97명으로 내려앉은 뒤 더 떨어졌다. 인구 유지를 위해 필요한 합계출산율 2.10명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5개 회원국 평균 1.68명과 큰 차이를 보이는 압도적 꼴찌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4분기에는 출산이 줄어드는 경향이 있어 올해 합계출산율은 1.0명이 안 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인구절벽이 더 가팔라질 수 있다는 점에서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전체 인구에서 생산가능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급속도로 줄어드는 인구절벽이 발생하면 생산과 소비가 감소해 경제 위기가 발생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생산가능인구 비율이 2016년 73.4%로 정점을 찍은 뒤 지난해부터 줄어들고 있다. 또 통계청은 총인구가 2032년 5295만 6398명을 정점으로 2033년부터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는데 이 시기도 당겨질 가능성이 크다.

출생아 수가 급감하는 이유는 혼인 감소 때문이다. 올 3분기 혼인 건수는 5만 3800건으로 1년 새 3200건(5.6%) 줄어 1981년 통계 집계 이후 가장 적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11-29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