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돈키호테는 내 옷과 같은 작품… 성장 보여줄게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11-15 01:40 미술/전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러시아 명문 발레단 수석무용수 김기민

“마린스키에서 7년 동안 배우면서 제가 이만큼 성장했음을 보여 주고 싶습니다.”
김기민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기민

러시아 명문 마린스키 발레단의 수석무용수 김기민이 15~18일 발레 ‘돈키호테’의 주인공 ‘바질’ 역으로 세종문화회관 무대에 오른다. 김기민은 마린스키 발레단과의 공연에 앞서 14일 서울 광화문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돈키호테’는 제 ‘옷’을 입은 것 같은 작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작품은 원작과 달리 선술집 딸 ‘키트리’와 이발사 ‘바질’의 사랑이야기가 주요 줄거리인 희극 발레다. 김기민에게 가장 잘 맞는 작품이란 평가도 많지만, 그는 “100번, 200번 더 춤을 춰 더욱 완성된 ‘바질’을 만든 뒤 이 작품으로 한국 관객 앞에 다시 서고 싶다”고 말했다.

김기민은 이번 공연에 ‘키트리’ 역의 빅토리아 테레시키나와 호흡을 맞춘다. 그는 “마린스키의 모든 무용수들이 함께 무대에 서고 싶어 하는 발레리나”라고 테레시키나를 소개했다.

2012년 마린스키에 입단한 김기민은 2015년 수석무용수로 승급했고. 그 이듬해 무용계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브누아 드 라 당스’ 최고무용수상을 수상하며 세계 정상급 발레리노로 성장했다. 유리 파데예프 마린스키 발레단장은 “김기민은 관객에게 매우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그의 춤을 보면 긍정적인 기운을 받을 수 있다”면서 “어린 나이에도 그의 잠재력을 폭발적으로 보여 주면서 마린스키만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사랑하는 발레리노가 됐다”고 평가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11-15 2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