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 눈밖에 난 직원 입에 생마늘 한주먹 먹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11-01 08:34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  2017.12.27 연합뉴스

▲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
2017.12.27
연합뉴스

직원 폭행, 동물 학대 등의 행각으로 파장을 일으킨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회식자리에서 직원들에게 생마늘을 강제로 먹였다는 폭로가 나왔다.

탐사보도 전문매체 뉴스타파와 함께 양진호 회장의 온갖 ‘갑질’ 행위를 보도한 진실탐사그룹 셜록의 박상규 기자는 지난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박상규 기자는 “양진호 회장은 자기 눈밖에 난 직원을 철저히 응징하고 괴롭힌다”면서 피해 사례를 공개했다.

박상규 기자에 따르면 양진호 회장에게 찍힌 한 직원은 직원 워크숍 때 모멸감을 느낄 만한 사건을 겪었다.

삼겹살에 소주를 먹던 중 양진호 회장은 직원들에게 건배사를 시켰고, 그의 눈밖에 난 직원 순서가 돌아와 건배사를 했는데 양진호 회장이 다가왔다.

양진호 회장은 “한잔 쭉 들이켜. 내가 안주 줄 테니까”라고 하더니 직원이 술을 마시자 입을 벌리라고 시켰다.

직원이 입을 벌리자 양진호 회장이 주먹 한가득 생마을을 집어들더니 직원의 입에 생마늘을 넣으면서 “흘리지 말고 다 씹어먹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를 두고 박상규 기자는 “아, 집요하고도 놀라운 직원 학대”라고 덧붙였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