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프로야구] 먼저 갈게… 막차 탈게… 잊지 말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27 02:03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연휴 동안 달라진 가을야구 판세

‘두산이 조기 우승을 확정한 가운데 KIA는 5위 자리를 굳히고 있고 LG는 7위 자리도 위태롭다.’
두산 조기 우승 확정… 4년째 KS 진출  프로야구 두산 선수들이 지난 25일 넥센을 물리치고 KBO리그 정규리그 우승 확정과 동시에 네 시즌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에 성공한 뒤 모자를 허공에 던지며 자축하고 있다.  연합뉴스

▲ 두산 조기 우승 확정… 4년째 KS 진출
프로야구 두산 선수들이 지난 25일 넥센을 물리치고 KBO리그 정규리그 우승 확정과 동시에 네 시즌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에 성공한 뒤 모자를 허공에 던지며 자축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가위 연휴 기간 프로야구 KBO리그의 판도 변화를 요약한다면 이렇게 될 것 같다. 두산은 지난 25일 넥센과의 시즌 132번째 경기를 13-2로 이기며 정규리그 우승과 동시에 4년 연속 한국시리즈(KS) 진출을 확정했다. 모두가 제대로 된 위기 한 번 없었다고 입을 모으지만 김태형(51) 두산 감독은 26일 넥센과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에 손사래를 쳤다. 그는 “시즌 시작 전에 걱정했던 부분이 잘 해결됐다. 그 덕에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좋은 성적을 올렸다”고 말했다.

2015년부터 두산을 이끌고 있는 김 감독은 세 번째 KS 우승에 도전하면서 “확실히 정규시즌 우승으로 KS에 진출하니 마음이 편하다”고 웃었다. 지난 4월 7일 공동 선두로 올라선 뒤 단 하루도 2위로 내려가지 않았는 데도 김 감독은 “우리도 위기가 있었다. 사실 개막하기 전에는 ‘4위 정도’를 생각했다”며 “가장 걱정했던 부문이 불펜이었다. 그런데 시즌 초에 곽빈, 이후에는 박치국이 중간에서 정말 잘 막아 줘 문제를 해결했다. 장원준, 유희관이 부진할 때 이용찬이 토종 에이스 역할을 하고, 다른 젊은 투수들이 선발로도 잘해 준 덕에 문제를 해결했다”고 한 시즌을 돌아봤다.

부임하자마자 4년 연속 KS에 진출한 사령탑은 ‘삼성 왕조’를 구축한 류중일(2011∼15년, 5시즌 연속) 감독에 이어 두 번째다. 김 감독은 “정말 좋은 선수들을 만났다. 내가 운이 좋다”고 몸을 낮췄다. 한가위 연휴를 앞두고 LG와 KIA의 5위 경쟁은 시즌 끝까지 치열하게 이어질 것 같았지만, 지난 25일까지 LG는 2승8패, KIA는 8승2패를 달리며 얘기가 달라졌다.

KIA는 26일 kt에 2-9로 무릎을 꿇었다. 두 경기 차로 뒤졌던 LG도 김광현이 선발로 나선 SK에 2-5로 고개를 숙여 승차는 그대로였다.

앞으로 두 팀의 5위 다툼은 어떻게 진행될까. KIA는 15경기를 남겨 두고, 경기를 많이 치른 LG는 여덟 경기만 남겨 두고 있다. KIA가 남은 정규리그에서 5할 승률만 거둬도 LG가 뒤집으려면 여덟 경기 가운데 8할에 가까운 승률을 올려야 한다.

KIA가 앞으로 8승7패를 더하면 시즌 최종 성적은 71승73패가 된다. LG는 여덟 경기에서 6승2패를 거둬도 70승1무73패로 KIA에 뒤진다. 7승1패를 해야 역전할 수 있다. 그런데 남은 여덟 경기 중에는 올 시즌 13전 전패를 당한 두산과의 세 차례 만남도 포함돼 있어 험난하기 이를 데 없다.

이런 형국에 LG는 KIA와 27~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만난다. LG가 두 경기를 모두 잡으면 5위 다툼은 또 완전히 달라지게 된다.

한편 두산은 박건우의 개인 첫 끝내기 안타를 앞세워 9-8로 이겼다. 김재환은 44호 아치를 그려 박병호(넥센), 제이미 로맥(SK), 멜 로하스 주니어(kt) 등 2위 그룹(40개)과의 격차를 더 벌렸다. 타점 132개로 113타점의 채은성(LG)을, 안타 175개로 169개의 전준호(롯데)에 앞서 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8-09-27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