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포터 충돌해 팬 사망, 인도네시아 1부 리그 2주간 중단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26 22:19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서포터끼리 충돌해 팬 한 명이 숨진 지난 23일 인도네시아 프로축구 1부 리그 경기 도중 경찰 요원들이 방패로 보호하는 가운데 두 팀 선수들이 라커룸으로 들어가고 있다. 반둥 AFP 연합뉴스

▲ 서포터끼리 충돌해 팬 한 명이 숨진 지난 23일 인도네시아 프로축구 1부 리그 경기 도중 경찰 요원들이 방패로 보호하는 가운데 두 팀 선수들이 라커룸으로 들어가고 있다.
반둥 AFP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축구협회가 라이벌 더비 도중 한 팬이 사망한 데 따라 1부리그 경기를 2주 동안 열지 않기로 했다.

페르시자 자카르타 팬인 하링가 시를라(23)가 지난 23일 반둥에서 열린 페르십 반둥과의 경기를 관전하다 라이벌 서포터들과 충돌하는 과정에 숨졌다. 이맘 나흐라위 인도네시아 체육부 장관은 리가 1 경기를 2주 동안 열지 않기로 했다고 26일 공식 발표했다. 다만 조기에 문제가 해결된다면 징계는 풀릴 수 있다는 단서를 붙였다.

가톳 S 데와 브로토 체육부 대변인은 “우리는 팩트와 증거들을 모으고 있다. 체육부 윤리위원회가 나중에 분석해 어떤 규칙이 무너졌는지를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축구 관련 시민단체 ‘우리의 축구를 살리자(Save Our Soccer)에 따르면 이번 희생은 축구 팬 관련 죽음으로는 일곱 번째다. 16명이 시를라의 죽음과 연루된 혐의로 체포됐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인도네시아 FA와의 갈등 때문에 2014년 국제대회에 인도네시아의 출전을 막았다가 2년 뒤 철회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달 아시안게임을 개최한 자신감에 힘입어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에 나서겠다는 뜻을 공개 천명한 바 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