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2차 북미정상회담 사실상 공식화···이르면 새달, 제주 개최 가능성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25 17:03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서명식’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관한 공동성명’에 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서명식’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관한 공동성명’에 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의 연내 개최가 구체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르면 다음달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될지, 개최되면 장소가 어디가 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지난주 개최한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공유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당시 평양선언에 담지 못했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메시지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하면서 “남북간 좋은 합의를 이뤘고,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서도 진전된 합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있을 것이며 개최 시기와 장소도 곧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과도 이 문제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서명식’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관한 공동성명’에 서명한 후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서명식’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관한 공동성명’에 서명한 후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 조기 개최와 관련해 북한이 미국의 눈높이를 어느정도 충족시켜 준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북한의 비핵화 이행 조치가 담긴 남북 정상간의 평양선언이 나오자 마자 미국 측에서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회담 가능성을 열어두고 오스트리아 빈에서 북미 비핵화 실무 협상을 제안했다.

북한이 미사일 시험장에 대한 사실상 ‘검증’을 수용한 것이 의미있는 조치로 받아들여지는 가운데 합의문에 밝히지 않은 김 위원장의 메시지 역시 미국 측의 변화를 이끌어 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점에 비춰봤을 때 연내 북미 정상이 2차 회담을 갈 가능성은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2차 북미정상회담의 ‘시간’과 ‘장소’가 갖는 외교적 함의가 크다.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이 ‘머지않아’라고 밝힌 만큼, 일단 11월 중간선거 전인 10월 개최론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반대로 실무조율이 늦춰질 경우 반드시 중간선거 시간표에 연연하지는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 스스로 “서두를 일이 아니다”라고 공언한 대로 가시적 진전없는 ‘빈손 담판’이 될 경우 역풍이 더욱 커질 수 있어서다.

트럼프 대통령이 “폼페이오 장관이 실무 작업을 진행 중이다. 머지않아 빠른 시일 내에 2차 정상회담 장소 등이 구체적인 사항이 결정돼 발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것도 회담 개최에 무게를 실어준다.

박원곤 한동대 국제지역학 교수는 25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전달한 메시지는 물론이고 북미 간 물밑접촉이 계속 있었기 때문에 북미정상회담 개최는 기정 사실화됐다”며 “오는 11월 미국 중간선거를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삼지연초대소 호수 앞에서 산책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뒤쪽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함께하고 있다. 2018.9.20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삼지연초대소 호수 앞에서 산책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뒤쪽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함께하고 있다. 2018.9.20
연합뉴스

다만 미국 내에서 정상회담 성과가 없이 추가 회담을 한다는 비판 여론이 고려될 것으로 보인다.

2차 북미정상회담을 한다면 개최 장소에도 관심이 쏠린다. 지난 6월 1차 정상회담 때는 제3국가인 싱가포르에서 열렸다. 이번에는 미국 수도 워싱턴D.C나 평양에서 개최될 확률이 있다. 미국과 북한 지도자가 서로 상대국가를 방문하는 것을 꺼린다면 서울이나 제주 등 한국에서 열릴 가능성도 농후하다. 특히 김 위원장이 연내 방문할 것이라고 밝힌 서울 역시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주목된다. 한반도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종전선언으로 이어질 수 것이란 전망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북미 간의 접촉 장소로 자주 이용됐던 스위스나 오스트리아 등도 개최지로서 물망에 오른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