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필라이트 ‘돌풍’ 어디까지... 판매량 3억캔 돌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25 10:25 유통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해 4월 처음 출시돼 국내 발포주시장의 포문을 연 하이트진로의 ‘필라이트’가 출시 1년 3개월여 만에 판매량 3억캔을 돌파했다. 경쟁사 오비맥주도 현재 발포주 출시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25일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지난해 4월 25일 출시한 필라이트는 지난 7월까지 누적 판매량 3억캔을 기록했다. 지난해 7월 4일 출시 2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1000만캔을 돌파한데 이어 그해 8월 말 5000만캔, 11월 1억캔, 올해 4월 2억캔 등 차례로 판매 기록을 갈아치웠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누적 판매량 1억캔을 달성하는데 7개월이 걸렸는데 그로부터 2억캔을 달성하는 데에는 6개월, 3억캔 고지에 오르는 데는 3개월이 걸리는 등 판매 속도가 점차 빨라지고 있다”면서 “주류시장 유통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음식점과 주점을 제외하고 대형마트, 편의점 등 가정 채널로만 이룬 성과라는 점에서 더욱 놀랍다”고 자평했다.

한편, 발포주란 맥주에 들어가는 맥아 비율을 줄여 부과되는 세금을 낮추는 방식으로 가격 경쟁력을 높인 맥주 대용품이다. 일본에서는 1995년 처음 등장해 이미 주류시장에 자리잡았다. 국내에는 하이트진로의 필라이트가 유일하다. 맥주와 비슷한 맛을 내면서도 동일 용량 맥주 대비 약 40% 가량 저렴한 가격으로 ‘가성비’가 높은 것이 장점이다.

여기에 최근 오비맥주도 발포주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맥주 브랜드 ‘카스’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자사 제품과 영역이 겹치면 안되기 때문에 발포주 출시에 신중한 입장”이라면서 “면밀한 소비자 조사와 콘셉트 결정 등이 이뤄져야하기 때문에 연내 출시는 쉽지 않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