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인도네시아 10대 소년 낚싯배에서 49일을 혼자 버텨 극적 구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24 21:35 아시아·오세아니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인도네시아의 10대 소년이 인도양을 홀로 49일이나 표류하다 극적으로 구조됐다.

노도 없고 엔진도 없어 오로지 다른 동력을 갖춘 배가 끌어다 일정한 지점에 놓아 놓으면 붙박이로 물고기들을 유인해 가두는 곳이었다. 인도네시아에선 롬퐁(lompong)이라고 한다.

알디 노블 아딜랑(19)은 지난 7월 14일 인도네시아 연안에서 125㎞ 떨어진 곳에 놓여진 롬퐁에서 일하다가 강풍이 불어 닻에 묶어 놓은 줄이 끊기게 됐다. 보통 매주 회사의 다른 사람이 배로 음식과 사료, 연료 등을 전달하고 가는데 마침 남아 있는 음식과 연료 등은 얼마 되지 않아 금방 바닥이 났고 그는 바닷물을 마시고 롬퐁을 뜯어 나온 나무로 생선을 구워 먹으며 연명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지난달 31일 이곳에서 몇천 ㎞ 떨어진 괌 근처에서 파나마 선적 MV 아르페지오 호의 눈에 띄어 구조됐다. 일본 오사카 주재 인도네시아 외교관 파야르 피르다우스는 일간 자카르타 포스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는 표류하는 동안 겁에 질렸으며 이따금 울음을 터뜨렸다더라”며 “그는 커다란 배를 볼 때마다 희망에 부풀었지만 10대 이상이 그냥 그를 못 보고 지나쳤다더라”고 전했다.

지난달 31일 아딜랑은 MV 아르페지오 호를 보고 비상 무선 신호를 보낸 다음 구조됐으며 지난 6일 원래 이 배의 목적지였던 일본에 도착해 이틀 뒤 인도네시아로 송환돼 가족들과 재회했다고 영국 BBC가 24일 전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