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음복 한 잔쯤이야’…추석 음주운전 큰코 다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23 16:45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가위 음주운전 사상자 평소보다 18% 늘어

#1. 2016년 1월 전남 목포에서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 0.058% 상태로 운전하다가 적발된 A 씨는 재판에 넘겨져 통사정했다.

A 씨는 상을 당해 음복 후 운전대를 잡게 됐다며 선처를 호소했으나, 법원은 A 씨의 앞선 음주 전력을 고려해 징역 8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2. B 씨는 2013년 12월 돌아가신 아버지 산소에서 음복하고 운전하다가 단속에 걸렸다.

당시 면허취소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138%의 만취 상태였던 B 씨는 복용 중인 약 때문에 혈중알코올농도가 높아졌다고 잡아떼다가 결국 음복한 사실을 털어놨다.

법원은 B 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고향으로’ 추석을 하루 앞둔 23일 오전 서울역에서 귀성객이 열차에 오르기 위해 탑승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8.9.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향으로’
추석을 하루 앞둔 23일 오전 서울역에서 귀성객이 열차에 오르기 위해 탑승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8.9.23 연합뉴스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맞아 음복 운전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성묘나 차례 후 음복을 한 뒤 별다른 죄의식 없이 운전대를 잡았다가는 돌이킬 수 없는 음주사고를 일으킬 수도 있기 때문이다.

특히 명절 때는 승용차를 이용해 일가족이 함께 이동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음복 운전은 자칫 가족의 목숨을 담보로한 위험천만한 행동이 될 수 있다.

보험개발원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 3년간(2015년∼2017년) 추석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음주운전 사상자는 82명으로 평소보다 18% 증가했다.

경찰은 한가위 들뜬 분위기에 친척이나 친구, 지인을 만나 술을 마시는 경우가 많아 이 같은 결과가 나온 것으로 분석했다.

아울러 경찰은 음주운전 사고의 경우 중과실에 해당, 합의 여부와 관계없이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술을 한두 잔만 하더라도 판단력이 흐려질 수 있는 만큼, 음복 후 운전은 자제할 필요가 있다”라며 “음주운전은 자신은 물론 타인의 생명과 재산까지 앗아갈 수 있는 위법 행위”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이번 연휴 기간 공원묘지 주변, 유흥가 일대를 중심으로 순찰차의 사이렌을 울리며 교통 관리를 하는 노출형 계도·단속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