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피겨 차준환, 어텀 클래식 銀…개인 최고점 경신 ‘259.78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23 11:03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차준환, ISU 시니어 무대 첫 메달…‘평창 챔피언’ 하뉴 우승쇼트·프리·총점 모두 개인 최고점 달성

차준환의 눈빛 연기 20일 오후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아이스쇼 ‘인공지능 LG ThinQ 아이스 판타지아 2018’. 피겨스케이팅 남자싱글 간판인 차준환이 멋진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8.4.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차준환의 눈빛 연기
20일 오후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아이스쇼 ‘인공지능 LG ThinQ 아이스 판타지아 2018’. 피겨스케이팅 남자싱글 간판인 차준환이 멋진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8.4.20
연합뉴스

한국 피겨 남자 싱글의 ‘간판’ 차준환(휘문고)이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챌린저 시리즈 ‘2018 어텀 클래식 인터내셔널’에서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면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프리스케이팅에서는 남자 싱글 역대 최고점에 빛나는 일본의 하뉴 유즈루를 앞서는 투혼까지 발휘했다.

차준환은 2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크빌의 식스틴 마일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87.62점에 예술점수(PCS) 81.60점을 합쳐 169.22점을 따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90.56점을 기록한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 점수를 합쳐 총점 259.78점을 받아 동계올림픽 2연패에 빛나는 하뉴(263.65점)에 3.87점차로 뒤지면서 준우승했다. 차준환이 ISU 시니어 무대에서 메달을 목에 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더불어 차준환은 전날 치른 쇼트프로그램(90.56점)은 물론 프리스케이팅(169.22점)과 총점(259.78점)에서 지난 2월 평창올림픽에서 작성한 자신의 기존 ISU 공인 최고점(쇼트 83.43점·프리 165.16점·총점 248.59점)을 모두 뛰어넘는 기염을 토했다.

새 시즌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인 영화 ‘로미오와 줄리엣’의 사운드트랙에 맞춰 연기에 나선 차준환은 첫 과제인 쿼드러플 토루프(기본점 9.50점)에서 3.04점의 높은 수행점수(GOE)를 챙기면서 기분 좋게 출발했다.

두 번째 과제인 쿼드러플 살코에서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아 기본점 7.28점만 받고 GOE도 2.47점이나 깎인 차준환은 곧바로 이어진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10.80점)에서 GOE를 2.01 받아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차준환은 스텝 시퀀스를 레벨 4로 처리한 뒤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3)에 이어 시도한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9.30점)에서 GOE를 1.60점 받는 등 꾸준히 점수를 쌓았다.

가산점 구간에 들어간 차준환은 트리플 악셀(기본점 8.80점)에서 가산점 1.60점을 따냈지만 트리플 플립-싱글 오일러 점프-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9.93점)에서 살코 점프가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아 GOE를 0.64점 깎였다.

차준환은 마지막 점프 과제인 트리플 루프(기본점 5.39점)를 깨끗하게 뛰어 가산점 1.08점을 확보한 뒤 남은 두 차례 스핀을 모두 레벨4로 소화하며 연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자 싱글 2연패에 성공한 하뉴는 프리스케이팅에서 3차례 쿼드러플 점프를 시도했고, 쿼드러플 루프와 쿼드러플 토루프는 완벽히 뛰었지만 쿼드러플 살코에서 실수하면서 165.91점을 따내 차준환에 이어 2위로 밀렸다.

쇼트프로그램에서 97.74점으로 1위를 차지한 하뉴는 프리스케이팅 점수를 합쳐 총점 263.65점으로 차준환(259.78점)을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동메달은 총점 233.86점을 따낸 로만 사도프스키(러시아)에게 돌아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