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당뇨병·고혈압 등 만성질환자, ‘안전하게’ 추석 보내려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22 10:46 보건·의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고열량 음식에 술까지 혈당·혈압 관리 비상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는 말처럼 모두가 들뜨는 추석이지만 당뇨병, 고혈압 환자는 마냥 즐거운 분위기에 휩쓸릴 순 없다. 명절에는 고열량 음식을 섭취하는 일이 잦아지는 데다 오랜만에 만난 친척들과 술 한잔을 기울이다 보면 혈당 및 혈압 관리에 비상이 걸리기 때문이다.

당뇨병 환자는 기름지고 열량이 높은 음식을 과다 섭취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추석 때 부지불식간에 집어먹는 송편은 4~5개 정도면 밥 한 그릇 열량에 육박한다. 추석에는 이러한 고칼로리 음식이 많아 혈당 관리가 유난히 어렵다. 추석 전후 당뇨병 환자의 혈당을 비교한 결과 평균 12.4%나 상승했다는 연구결과가 있을 정도다.

우선 당뇨병 환자들은 추석에는 간식과 반찬으로 떡과 당면, 밀가루 등 탄수화물 섭취가 많아지는 점을 살펴 밥의 양을 평소보다 줄이는 게 좋다.

과식은 금물이다. 전문가들은 당뇨병 환자가 과식하면 혈당이 급격히 올라가고, 남은 영양분이 지방 형태로 축적돼 혈당 조절에 악영향을 준다고 경고한다.

당도가 높은 과일도 조심해야 한다.

당뇨병 환자의 과일 1회 적정 섭취량은 사과 반쪽, 배 3분의 1쪽 정도다. 아무리 먹더라도 자신의 주먹만한 크기의 과일 1개를 넘기지 않아야 한다. 과일 중에서도 복숭아, 포도, 감 등은 피하는 게 좋다.

단, 추석 음식 중에서도 고단백 음식인 콩, 두부, 기름에 튀기지 않은 생선, 나물 등은 적정량 섭취해도 무방하다.

고혈압 환자는 짠 음식과 술을 삼가고 평소에 복용하는 약이 있다면 반드시 챙겨야 한다.

명절 때 방심해 폭식했다가 체중이 늘어나면 혈압이 더 올라갈 수 있으므로 연휴에도 올바른 식습관을 유지하는 게 필수다. 가급적 싱겁게 먹고, 지방 섭취량을 줄여야 한다.

정인경 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며칠간 방심하고 식사조절이나 건강관리를 소홀히 하면 작은 문제들이 쌓이고 쌓여서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며 “만성질환자는 명절 연휴에도 꾸준한 식사조절, 운동 등 건강관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