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텍사스 레인저스, 시즌 10경기 남기고 배니스터 감독 경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22 11:13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경질된 제프 베니스터 텍사스 감독/ AP 연합뉴스

▲ 경질된 제프 베니스터 텍사스 감독/ AP 연합뉴스



4년간 텍사스의 사령탑을 지켜온 제프 베니스터(53) 감독이 경질됐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텍사스는 22일 배니스터 감독을 해임하고 돈 와카마쓰 벤치 코치에게 남은 시즌을 맡긴다고 밝혔다. 텍사스의 2018 정규시즌이 불과 10경기뿐이 안 남은 시점이다. 존 대니얼스 텍사스 단장은 “베니스터 감독이 잘 해왔지만 팀에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베니스터 감독이 취임했을 때와는 팀의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며 감독 경질 배경을 설명했다. 이로써 배니스터 감독은 마이크 매시니(세인트루이스), 브라이언 프라이스(신시내티)에 이어 이번 시즌 도중 경질된 세 번째 MLB 지도자가 됐다

구단에서는 부인했지만 성적 부진이 교체의 가장 큰 원인으로 보인다. 텍사스는 64승88패(22일 기준)로 MLB 아메리칸리그(AL) 서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지구 선두인 휴스턴(95승57패)과는 무려 31게임차다. 텍사스는 지난해 78승84패를 기록해 10년 사이 처음으로 2년 연속 승률 5할을 밑돌았다.

2014년 텍사스 사령탑을 맡은 배니스터 감독은 2015∼2016년 2년 연속 팀을 지구 우승으로 이끌고 포스트시즌에 올랐으나 두 번 모두 디비전시리즈에서 토론토에 패했다. 텍사스 감독 재임 기간 올린 성적은 325승 313패다.

배니스터 감독은 “팀에서 좋았던 순간들도 많았지만 그것이 영원이 계속되지는 못했다. 사실 임기를 모두 채우지 못해서 아쉽긴 하지만 좋은 경험이었다”며 “기회를 준 텍사스 구단과 단장, 코치와 스태프, 선수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배니스터의 빈 자리를 채우게 될 와카마쓰 감독 대행은 지난 4시즌 동안 캔자스시티에서 벤치코치로 뛴 후 지난해 11월 텍사스에 합류했다. 2003~2007년에도 텍사스에서 코치로 활동한 바 있다. 무너진 투수진을 재건하는 게 당면 현안이다. 와카마쓰 대행은 “남은 10게임에서 단단한 모습을 보여주며 마무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