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충남의 알프스’ 칠갑산 체류형 관광지로 만든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25 10:00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충남의 알프스’ 칠갑산(해발 561m)이 체류형 관광단지로 만들어진다.

충남도와 청양군은 2022년까지 도·군비 및 국비 등 322억원을 들여 5개 사업과 2개 축제를 신설·확대한다고 25일 발표했다.

먼저 칠갑산 정상 부근 천장호에 체험관 ‘매운고추체험나라’를 짓는다. 2층에 총건평 3600㎡ 규모로 전국에서 유명한 청양고추의 역사 등을 알리는 곳이다. 인근에 ‘천장호 생태관광지’도 조성된다. 26면의 야영장, 놀이터, 산책로를 만들어 캠핑족을 끌어들인다.

백제문화체험박물관이 있는 대치면 장곡리 장승마을에 저잣거리를 조성하고 집을 한옥으로 개조해 숙박시설로 활용한다. 집집마다 벽화를 그려넣어 분위기 있는 마을로 꾸며진다. 마을 인근을 흐르는 장곡천에는 수변생태체험파크가 건설된다. 지역 특산물을 판매하고 모래놀이 등을 즐길 수 있는 1만 2000㎡ 규모의 문화체험장과 1만 2500㎡짜리 생태연못이 들어선다. 정자 모양의 쉼터가 만들어지고 산책하기 좋게 하천변을 따라 데크도 지어진다. 곳곳에 사진 찍기 좋은 포토존을 만들어 추억을 심어주는 역할도 할 전망이다.

대치면 작천리에 3층 규모(총건평 1400㎡)의 휴양관이 지어진다. 1층에 200명을 동시 수용할 수 있는 회의실이 생겨 단체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보인다. 이 마을에 이미 ‘칠갑산 휴양랜드’가 운영되고 있어 두 시설이 체류형 관광에 시너지 효과를 줄 것이란 기대다.

또 매년 4~5월 열리는 청양 고추·구기자축제와 9월에 있는 칠갑산장승문화축제를 확대해 칠갑산 관광 콘텐츠를 강화할 계획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1973년 도립공원으로 지정되고 사계절 체험마을 ‘알프스마을’과 유행가 ‘칠갑산’으로 많이 알려진 것에 비해 발전이 더딘 칠갑산을 진정한 관광 명소로 키우기 위해 계획을 추진했다”고 했다.

청양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