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인도 13분 30초마다 성폭행… 7세 여아 성폭행에 전역 발칵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22 10:00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피해자 A양의 어머니(오른쪽)가 20일(현지시간) CNN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CNN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피해자 A양의 어머니(오른쪽)가 20일(현지시간) CNN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CNN 캡처

만연한 성폭행이 인도의 사회 문제로 부상한 가운데 7세 소녀가 잔인하게 성폭행을 당해 전국이 발칵 뒤집혔다.

20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소녀 A양은 인도 뉴델리에서 10루피와 초콜릿을 주겠다는 21세 남성 B씨를 따라갔다가 변을 당했다. B씨는 A양을 인적이 드문 쓰레기 매입지로 유인해 쇠파이프로 몹쓸 짓을 했다.

A양은 신체 주요 부위에 심각한 상처를 입고 피를 흘린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시 중태였으나 현재 상태가 호전돼 스스로 걸을 정도로 회복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이날 체포됐다.

남편 없이 홀로 A양을 키워 온 어머니는 “A가 배를 움켜쥐고 아래에서 피를 흘리고 있었다. 내 몸에서 생명이 빠져나가고, 땅이 꺼지는 기분이었다”면서 “범인에게는 종신형도 너무 가볍다. 사형시켜야 한다”고 CNN에 말했다.

스와티 말리왈 델리 여성위원회 의장은 “어린 소녀가 겪는 고통을 이루 말로 할 수 없다. A는 성폭행을 당하기 전부터 영양실조 상태였다”면서 “우리는 모든 역량을 동원해 범인이 사형을 받게 할 것이다. 보상금을 얻어내고 A가 재활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용의자의 아내마저 등을 돌렸다. 현재 임신 중인 그는 인도 익스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B가 알코올 중독을 주장할 것으로 알고 있다. 그렇게는 안 될 것이다. 경찰이 피해당한 소녀를 위해 정의를 세워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을 포함, 소녀를 대상으로 한 성범죄가 연쇄적으로 발생해 인도 사회를 분노하게 했다. 지난 1월에는 8세 이슬람 소녀가 성폭행을 당하고 목숨을 잃은 채 발견돼 힌두교와 이슬람교 간에 종교적 긴장을 유발하기도 했다. 8명이 범행에 가담한 혐의로 체포됐는데 이 가운데 3명이 경찰 및 전직 정부 관리여서 충격을 더했다.

지난 5월에는 16세 소녀가 성폭행을 당한 뒤 불에 타 숨졌다. 이 사건과 관련 20명이 기소됐다. 마을위원회는 용의자들에 벌금 5만 루피(약 77만원)을 내게 했다. 앙심을 품은 용의자들이 피해자의 유가족을 폭행·살해하고 집에 불을 질렀다. 용의자 가운데 한 명은 도주해 인근 마을에서 17세 소녀를 성폭행하고 불로 태워 살해했다. 지난 7월에는 15세 소녀가 경찰 및 학교 교장, 교사, 소녀들에 의해 반복적으로 성폭행을 당한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CNN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인도에서는 총 3만 9000건의 성폭행이 발생했다. 13분 30초에 한 번 꼴로 일어난 셈이다. 전년도 대비 12%이상 증가한 것이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