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직격인터뷰] “과거와 달라진 북한 사회 느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21 14:2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평양 다녀온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인터뷰

지난 18~20일 문재인 대통령 방북 일정에 노동계 대표로 동행한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을 21일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 건물에서 만났다. 김 위원장은 “이번 평양 방문을 통해 과거와 달라진 북한 사회를 느낄 수 있었다”면서 “노동자에겐 생존과도 맞물린 평화 번영으로 가는 길에 이번 회담이 중요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다음은 김 위원장과의 일문일답.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21일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만난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21일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만난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Q.북에 다녀온 소감이 어떤지.

A.10년 전쯤 북에 다녀온 적이 있다. 이번 방문에선 과거와는 달라진 북한 사회를 볼 수 있었다. 많은 변화가 느껴지고 있다. 평화번영, 나아가 통일로 가는 중요한 합의를 이루는 시점에서 북을 방문했단 점에서 벅찬 감동을 느꼈다.

Q.무엇이 달라졌나.

A.이번에는 양국 정상이 언제 무엇을 하는지 시간까지 다 나오더라. 2박 3일,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이었다. 두 정상이 일정일 계속 같이 하고 격의 없는 소통을 나누는 모습을 보면서 서로 신뢰를 상당히 쌓았을 거라 생각한다.

Q.북에서 무엇을 봤고 무엇을 했나.

A.두 정상의 회담 일정이 워낙 중요했다. 저처럼 노동, 시민사회쪽에서 동행한 분들 간담회가 있었다. 지난달 10~12일까지 남북 노동자 통일 축구대회가 있었다. 그때 합의한 사항들이 있다. 연내 금강산에서 남북 노동자 통일대회를 열자는 내용 등이다. 아울러 남과 북의 노동자들이 지역과 산별 실정에 맞는 교류행사를 펼쳐나가기로 한 부분들 있다. 그런 합의사항을 다시 한 번 재확인하는 차원이었다.

Q.이번 정상회담은 노동계엔 어떤 의미인가.

A.평화 번영은 노동자에겐 생존과 맞물린 문제다. 조금 더 합의사항이 구체적으로 진전된다면 인적·물적 교류들이 이어질 거다. 그런 부분이 결국은 남북 노동자가 서로 번영하는 계기로 이어질 수 있을 거다.

Q.앞선 정상회담과 이번 회담이 달랐던 점은.

A.회담 내용이 좀 더 구체화됐다는 점이다. 전쟁을 직접 경험하지 못한 세대들은 그것이 얼마나 처참하고 공포스러운지 모르고 지나간다. 그러나 이번 회담을 계기로 전쟁에 대한 우려들을 어느정도 해소했다고 본다. 화해와 평화의 시대로 가는 진전된 합의가 이뤄졌다.

Q.이번 정상회담 이후 한국노총이 할 역할은 무엇인가.

A.남과 북의 노동계가 서로 잦은 교류를 해야 한다. 남북은 그동안 달리 지냈다. 현장에서 사용하는 노동용어부터 노동법 체계들도 완전히 다를 것이다. 예컨대 우린 아직도 건설현장에서 일본식 용어를 많이 사용하지만 북한은 그렇지 않다. 이런 부분들을 앞으로 좁혀 나갈 수 있는 간담회를 열어 제도 개선을 이뤄낼 수 있을 거라고 본다.

Q.평화와 통일을 위해 노동계가 할 수 있는 일은 뭐라고 생각하나.

A.현재 이어지고 있는 평화와 통일의 분위기를 노동자들이 나서서 확산하는 게 중요할 것 같다. 우리가 지금보다 더 왕래를 많이 하면 서로 공감대가 싹틀 거라고 본다. 남과 북 둘 다 노동자 집단이 크다. 노동자들의 교류를 통해서 공감대가 싹트면 평화의 분위기도 무르익을 거라 생각한다. 우선 연내 금강산에서 남북 노동자 통일대회를 하자고 했다. 하지만 꼭 금강산이 아니더라도 좋다. 남과북의 노동자가 만날 수 있는 곳이면 어디든 괜찮다.

Q.훗날 통일이 된다면 한국노총에서 무엇을 할 것인지.

A.통일이 우리 생각처럼 쉽게 이뤄질 순 없을 것이다. 하지만 그런 날이 온다면 우선 북에 있는 노동자들이 한국노총의 조합원이 된다면 좋겠다(웃음).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고 시작해야 할 것이다. 앞으로 자주 만난다면 차이는 상당 부분 없어지리라 본다.

Q.이번 정상회담을 어떻게 평가하나.

A.두 정상의 신뢰관계가 한 단계 더 높아졌다.. 또 남한 대통령이 북한 대중과 눈을 맞추고 소통하는 시간이기도 하지 않았나. 이로써 남북이 서로 평화 체제로 나아가는, 아주 중요한 계기가 됐다.

글 사진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