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美발레 ‘인종의 벽’ 깬 선구자 흑인 무용수 아서 미첼 별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21 00:24 부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美발레 ‘인종의 벽’ 깬 선구자 흑인 무용수 아서 미첼 별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美발레 ‘인종의 벽’ 깬 선구자 흑인 무용수 아서 미첼 별세

백인 일색이던 1950년대 미국 발레계에서 ‘인종의 벽’을 깼다는 평가를 받아 온 미 뉴욕시티발레(NYCB)의 첫 남성 흑인 무용수 아서 미첼이 19일(현지시간) 별세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84세.

미첼은 신장과 심장 질환으로 치료받다 뉴욕의 한 병원에서 숨졌다. 그는 금세기 최고의 발레 안무가로 꼽히는 게오르게 발란친(1904∼1983)이 창단한 뉴욕시티발레의 1950∼1960년대 절정기에 그의 작품 대부분에 주연으로 출연한 ‘발란친 키즈’다.

발란친의 ‘웨스턴 심포니’로 데뷔한 미첼은 1956년 주역무용수로 승급돼 ‘한여름밤의 꿈’, ‘호두까기 인형’, ‘부가쿠’, ‘아곤’, ‘아케이드’ 등 신고전주의를 표방한 발란친의 주요 작품에 출연해 명성을 쌓았다.

미첼은 올해 초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흑인을 다이애나 애덤스 같은 뉴욕시티발레의 백인 수석 여자무용수와 한 무대에 세우다니 그 대담함을 상상이나 할 수 있느냐”고 발란친을 추억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09-21 2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