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남북 어민들 함께 바다 위 시장 열자” 평화시대 최전방에 선 서해5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21 00:4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NLL 평화수역·공동어로구역 합의

어장 확대·조업규제 완화 등 기대감
백령도·北장산곶 사이 ‘파시’ 제안도


남북이 서해상에 평화수역과 시범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기로 합의하자 인천 옹진군 접경지역 주민들이 크게 반기고 나섰다. 특히 2010년 3월 천안함 폭침에 이은 11월 연평도 피격, 1999년 6월과 2002년 6월 연평해전 등 아찔한 사건을 몸소 겪었던 서해5도(백령도·대청도·소청도·연평도·우도) 주민들은 이제야 맘 놓고 살 수 있는 세상을 맞았다며 감격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서해5도민들은 북방한계선(NLL) 일대에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을 만들면 자연스럽게 안전한 어로활동과 어장 확대, 조업규제 완화로 이어진다며 경기 활성화를 기대하는 속내를 드러내고 있다.

박태원(58) 연평도 어촌계장은 20일 “이번 합의로 남북 충돌의 고리를 끊고 어민 숙원인 NLL 인근 해역에서의 조업을 기대하게 됐다”면서 “줄곧 요구해 온 남북 공동 파시(波市, 바다 위에서 열리는 시장) 등도 실현될 수 있다는 꿈에 부풀었다”고 말했다. 어민들은 파시 설치 장소로 백령도와 북한 황해도 장연군 해안면 장산곶 사이 바다 및 연평도 북방 NLL 해상을 제시했다. 어자원이 풍부한 데다 불법 중국어선 이동로여서 최상의 공동어로 조건을 갖춰서다.

서해5도 평화수역운동본부와 평화도시 만들기 인천네트워크는 ‘한반도 평화와 서해 평화의 역사적 전기를 이룰 평양공동선언을 환영한다’는 논평을 냈다. 이들은 “서해 평화를 향한 본격적인 발걸음의 시작을 환영한다”면서 “합의된 서해상에서의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 설정에 대한 후속 조치를 빠른 시일에 마련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반도 화약고’로 불리는 서해5도에서 살고 있는 주민들은 이번 합의를 역사적인 사건으로 받아들였다. 백령도 주민 심모(55)씨는 “합의문 발표 뒤 모두 흥분되고 들뜬 분위기”라며 “공동어로구역 설정 땐 야간조업까지 가능해져 주민들 입장에선 획기적”이라고 덧붙였다.

대청도 주민 이모(56)씨는 “NLL 인근 공동어로구역 지정 땐 조업할 수 있는 기존 어장의 어족자원 감소로 시름하는 서해5도 어민에게는 더없이 반가운 소식”이라며 활짝 웃었다.

관광 활성화에 대한 기대도 나왔다. 백령도에서 요식업을 하는 정모(51)씨는 “서해5도에서 남북 충돌, 또는 북한 미사일 발사 때마다 관광객 감소를 되풀이하곤 했다”면서 “사실상 종전선언이나 다름없는 이번 회담을 계기로 악순환 고리를 끊고 관광객 증가라는 소식을 들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2018-09-21 1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