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미세플라스틱, 모기 통해 육상 먹이사슬마저 위협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20 10:29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유충 때 먹은 미세플라스틱 남은 채 먹잇감 돼 ‘새 경로’로 확인

모기유충과 모기 [자료사진]  EPA 연합뉴스

▲ 모기유충과 모기 [자료사진]
EPA 연합뉴스

미세플라스틱이 모기와 같은 곤충을 통해서도 육상의 먹이사슬을 위협할 수 있다는 사실이 새롭게 밝혀졌다. 미세플라스틱은 지금까지 강이나 바다로 흘러들어 주로 해양 생물을 매개로 한 먹이사슬을 위협하는 것으로만 알려졌는데 새로운 오염경로가 확인된 것이다.

영국 리딩대학의 생물학자 어맨더 캘러헌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모기 유충(장구벌레)이 미세플라스틱을 먹고, 성충이 돼서도 이를 체내에 갖고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학술지 ‘생물학 회보(Biology Letters) 최신호에 밝혔다.

이는 모기가 새나 박쥐, 잠자리 등에 잡아 먹히면서 육상 생물의 먹이사슬도 미세플라스틱으로 오염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팀은 적혈구 크기의 미세플라스틱 알갱이에 녹색과 황색 형광물질을 입혀 모기 유충이 있는 비커에 넣고 성장 과정을 살펴봤다.

그 결과, 모기 성충의 신장(콩팥)에 해당하는 ’말피기관‘에서 이 형광물질을 확인했다. 이는 모기가 성충이 되더라도 유충 때 먹은 미세플라스틱이 체내에 남아있을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다.

캘러헌 박사는 AFP 통신과의 회견에서 “이는 이전에는 생각하지 못했던 또 다른 (미세플라스틱) 오염 경로”라며 “이런 현상이 상당히 광범위하게 일어날 수 있다는 점에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고 했다.

모기를 대상으로 확인한 것이지만 모기처럼 유충 때는 물에서 생활하다 성충은 날 것이 되는 순환과정을 거치는 곤충이 많이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실험실에서 확인된 이런 과정이 이미 자연에서도 진행되고 있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밝혔다.

플라스틱이 분해되는 과정에서 나오는 미세플라스틱은 바다나 호수로 흘러들어 많은 수중 생물을 위협하고 있으며, 먹이사슬을 통해 궁극에는 인간의 건강에도 심각한 위험을 제기하게 될 것으로 과학자들은 경고하고 있다.

하지만 미세플라스틱 상태에서는 포착하기가 어렵고 수거하기는 더더욱 힘들다.

영국을 비롯한 몇몇 나라는 미세플라스틱에 대처하는 조처의 하나로 미용 제품에서 질감을 높이기 위해 사용하는 미세플라스틱성 구슬의 사용을 금지하는 등의 노력을 펴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