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테러 프리존’ 롯데월드타워, 360도 카메라로 보안 강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19 14:59 유통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해 민간기업 최초로 대테러팀을 신설해 눈길을 끌었던 롯데월드타워가 이번에는 360도 카메라를 도입해 보안 강화에 나섰다.
롯데월드타워 대테러팀 대원이 19일 서울 송파구 잠실 타워 앞 잔디광장에서 360도 카메라를 장착하고 근무하고 있다.  롯데물산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롯데월드타워 대테러팀 대원이 19일 서울 송파구 잠실 타워 앞 잔디광장에서 360도 카메라를 장착하고 근무하고 있다.

롯데물산 제공

롯데물산은 롯데월드타워 대테러팀이 스타트업 기업인 ‘링크플로우’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360도 카메라(FITT360 Security)를 장착하고 근무한다고 19일 밝혔다.

롯데에 따르면 이 카메라는 목에 거는 넥밴드 형태에 미니카메라가 4개 장착돼 촬영자가 팔, 다리를 자유롭게 움직이며 전면뿐 아니라 측면, 뒷면까지 모두 담을 수 있다. 기존의 경찰이나 보안업체가 사용하는 바디캠이 전방만 찍을 수 있고, 건물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도 사각지대가 발생하는 반면 360도 카메라를 활용하면 사각지대 없이 직접 이동하며 전 방향을 촬영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또 8시간 연속 촬영 및 실시간 전송도 가능하다.

앞서 롯데월드타워는 초고층 건물의 구조상 테러에 노출될 위험에 대비해 지난해 1월 민간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대테러팀을 신설했다. 팀원 모두 레바논, 아프가니스탄 등으로 파병을 다녀온 경력이 있는 육군 특수전사령부 707 대테러특임대 중사 이상 간부 출신으로 구성됐다. 롯데물산 관계자는 “360도 카메라 도입으로 타워 내 화재, 테러 등의 긴급상황 발생 시 실시간 녹화를 통해 신속하고 안전한 초기 대응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한편 링크플로우는 롯데그룹의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VC) 엑셀러레이터에서 선발된 기업이다. 롯데는 신동빈 그룹 회장의 주도로 스타트업 육성 차원에서 2016년 2월부터 엑셀러레이터를 설립하고,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엘캠프’를 통해 지난 2년 동안 모두 42개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