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촉망 받던 여자 아마 골프 챔피언, 골프장 묻지마 칼부림에 희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19 01:31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유로피언 골프 협회(EGA) 제공

▲ 유로피언 골프 협회(EGA) 제공

1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아이오와주의 골프장에서 스페인의 여자 골퍼 셀리아 바르퀸 아로사메나(22)를 살해한 것으로 보이는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지난 7월 슬로바키아의 페나티 골프 리조트에서 열린 유로피언 레이디스 아마추어 선수권(ELAC)을 코스 레코드 63타로 제패하며 생애 최고 기록을 작성한 그녀는 아이오와 주립대학 졸업반으로 잘나가는 학생 선수 중 한 명이었다. 바르퀸의 주검은 이날 오전 아메스의 콜드워터 골프클럽에서 낯선 골프 가방이 골퍼들의 눈에 띈 뒤 그로부터 얼마 떨어지지 않은 연못에서 발견됐다.

용의자로 붙들린 이는 콜린 대니얼 리처즈로 바르퀸과 동갑이었으며 노숙자였다. 그녀 주검에는 상반신과 머리, 목에 여러 군데 자상이 남아 있었다. 이날 법원에 출두했는데 경찰은 묻지마 범죄로 파악하고 범행 동기를 추궁하고 있다.

푸엔테 샌미구엘 출신인 바르퀸은 막 이 대학의 도시공학과 과정을 마친 뒤였다. 이 대학 골프 팀의 수석 코치인 크리스티 마르텐스는 “우리 모두 낙담했다”며 “셀리아는 모든 팀 동료와 친구들로부터 사랑 받는 아름다운 사람이었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지난 4월 공개된 동영상에서 그녀는 마르텐스가 “항상 날 돌보는 두 번째 어머니와 같은 존재”라고 털어놓았다.

유럽에서의 성공은 그녀를 내년 브리티시 여자 오픈으로 초대했고 올해 US 여자오픈에로 이끌었다. 아이오와 주립대 올해의 여자 선수로 뽑혔고, 4년 전 중국 난징 유스 올림픽에도 출전하느라 1학년 수업에 빠지기도 했다. 스페인 왕립 골프협회는 바르퀸을 “탁월한 팀 플레이어”라고 묘사했다. 그녀는 2015년 유로피언 아마추어 팀 선수권의 3위와 이듬해 대회 2위를 이룬 스페인 대표팀의 일원이기도 했다.

아이오와 주립대는 오는 22일 이 대학 풋볼 팀 경기 도중 묵념의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도 트위터 계정을 통해 “그녀에게 영원한 안식을, 우리는 영원히 네 미소를 잊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