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스탠퍼드, 76번 만에 메이저 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18 00:42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남녀 골프 통틀어 최다 출전 우승 신기록

‘76번 도전 만에 메이저대회 첫 우승.’
앤절라 스탠퍼드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앤절라 스탠퍼드
AFP 연합뉴스

남녀를 통틀어 첫 기록이 지난 16일 밤 프랑스 에비앙레뱅에서 끝난 미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달성됐다.

앤절라 스탠퍼드(41·미국)는 2001년 투어 데뷔해 올해로 18년차다. 출전한 메이저대회만 이전까지 75차례. 최고 성적은 데뷔 3년째였던 2003년 US여자오픈 공동 2위였다. 여자는 2009년 매슈의 52번째(브리티시여자오픈), 남자는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가 자신의 74번째 메이저대회였던 2017년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것이 지금까지의 최다 메이저 출전 우승 기록이다.

역전 우승도 극적이었다. 5타 뒤진 4위에서 출발한 스탠퍼드는 15번홀(파5) 이글로 잠깐 공동 선두에 오른 뒤 17번홀까지 에이미 올슨(미국)에게 1타 차로 끌려갔다. 마지막 18번홀(파4)에서도 3m 남짓한 버디를 놓쳤지만 올슨이 티샷 범실에 이어 파퍼트와 보기퍼트마저 놓치는 바람에 먼저 경기를 끝낸 스탠퍼드가 메이저 왕좌에 앉게 됐다. 스탠퍼드는 “다 끝났는 줄 알았다”면서 “신의 계획이라면 메이저 우승 없이 은퇴해야 하나 싶었는데 이렇게 되니 그의 유머 감각도 대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LPGA 투어 인터넷 홈페이지는 “어머니의 암이 악화했다는 소식은 이날 16번홀 더블보기보다 더 큰 전쟁이었을 것”이라며 “하지만 스탠퍼드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면 꿈이 현실로 이뤄진다는 것을 보여 줬다”고 전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8-09-18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