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굿 샷! 예비역 병장 배상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18 00:43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부 투어 우승, PGA 투어 출전 자격 유리

‘예비역’ 배상문(32)이 2m짜리 버디 한 방으로 꺼져 가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8~19시즌 출전 자격의 불씨를 살려냈다.
배상문 게티/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배상문
게티/AFP 연합뉴스

배상문은 17일 미국 아이다호주 보이시의 힐크레스트 컨트리클럽(파71)에서 끝난 PGA 웹닷컴(2부) 투어 보이시오픈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6타를 쳐 최종 합계 19언더파 265타를 적어내면서 2위 그룹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상금은 18만 달러(약 2억원). 17번홀까지 공동 선두를 달리다 마지막 18번홀 천금 같은 2m짜리 버디를 떨궈 극적으로 정상을 밟았다.

배상문은 지난해 8월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 PGA 투어로부터 25개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시드를 보장받아 17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페덱스컵 순위 202위, 상금 순위 196위(18만 4057달러)에 머물러 2018~19시즌 출전 자격을 확보하지 못했다. 추가로 출전 자격을 얻지 못하면 다음 시즌 8개 대회밖에 나가지 못할 처지였지만 이번 우승으로 PGA 투어 출전 자격을 극적으로 확보했다.

웹닷컴 투어는 정규대회 상금 순위 상위 25명에게, 웹닷컴 투어 파이널 4개 대회의 상금 상위 25명에게 다음 시즌 PGA 투어 출전 자격을 부여한다. 시리즈 세 번째 대회에서 우승한 배상문은 최종 4차전 결과에 관계없이 상금 25위 이내에 드는 것이 확정돼 2018~19시즌에도 PGA 투어에서 안정적으로 뛰게 됐다.

이번 대회까지 상금 1위(21만 8156달러)에 오른 배상문은 또 20일부터 열리는 최종전에서 상금 1위를 지키면 다음 시즌 PGA 투어 출전 자격 우선순위를 더 상위로 끌어올리고,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출전 자격까지 얻을 수 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8-09-18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