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큰할아버지 지팡이 준비했는데…‘최연소 수행원’ 방북 무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18 00:00 대통령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6세 김규연양 하루만에 돌연 상봉 불발…靑 “선발대, 북측 사정이라고만 알려 와”

18~20일 평양 남북 정상회담에 역대 최연소 특별수행원으로 포함돼 화제를 모았던 강원 양양여자중 김규연(16)양의 방북이 발표 하루 만에 돌연 무산됐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7일 저녁 “평양에 있는 선발대가 김규연 학생과 큰할아버지의 만남이 성사되지 못하게 됐다고 알려왔다”며 “방북이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김양의 할아버지는 지난 8월 이산가족상봉 행사에서 68년 만에 북측의 형을 만났다. 당시 김양은 큰할아버지에게 보낸 손 편지에서 “이걸 (큰할아버지가) 전해 받으신다는 생각을 하니 꿈만 같고 감격스럽다. 어서 남북이 통일이 되어 큰할아버지의 얼굴을 뵐 수 있는 날이 오도록 기도하고 응원하겠다”고 해 감동을 줬다.

지난 16일 오후 청와대는 평양 남북 정상회담에 동행할 특별수행원 명단을 발표하며 “김양이 이번에 북에 사는 큰할아버지를 만나길 기대한다”고 했다. 그런데 불과 하루 만에 큰할아버지를 만나려는 김양의 부푼 기대가 무너진 것이다. 김양은 큰할아버지 선물로 지팡이와 돋보기 안경도 준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이 김양의 방북을 불허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선발대는 북측의 사정이라고만 알려 왔다”고 말했다.

김양과 큰할아버지의 상봉은 북측으로서도 나쁠 게 없는 만남이다. 북한의 인도적 모습을 부각해 국제사회에도 좋은 이미지를 심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뚜렷한 이유 없는 방북 무산에 일부에선 김양의 큰할아버지 개인 사정 때문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윤 수석은 “정부로서 이런 상황이 발생한 것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다음 기회에 김규연 학생의 소망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8-09-18 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