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평등 커지고 아시아계 이민 급증한 미국

불평등 커지고 아시아계 이민 급증한 미국

이석우 기자
입력 2018-09-14 02:04
업데이트 2018-09-14 02: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인구통계국 센서스 공개

미국의 이민인구 100년 새 최고
미국의 이민인구 100년 새 최고 미국의 이민 인구 비중이 100년 사이 최고를 기록했다. 사진은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 제한 정책에 반대하는 시민단체 회원들의 시위.
미국인 가운데 이민자의 비중이 100여 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2010년 이후로만 보면 아시아계 이민자가 중남미 출신의 히스패닉계 이민자를 추월했다. 또, 2007~2017년 기간 소득 상위 10%의 소득은 7.5% 증가했지만, 소득 하위 10%의 소득은 오히려 4.5% 감소했다. 불평등이 더 커졌다는 의미이다.

이는 미국 인구통계국의 2017년 센서스 결과로 13일(현지시간) 공개됐다.

빈곤율이 2016년 12.7%에서 지난해 12.3%로 소폭 하락하기는 했지만, 전반적으로는 불평등이 확대되는 흐름이다. 인종별 소득 격차도 커졌다. 2007~2017년 중위소득 추이를 보면, 백인 가계는 1.5% 증가했지만 오히려 흑인 가계는 2.9% 줄었다.

빈곤율에서도 흑인 가계가 21.2%로 가장 높았다. 히스패닉계 18.3%, 아시아계 10%, 백인 8.7% 순으로 집계됐다.

외국에서 태어난 미국인은 지난해 4450만 명으로 전체의 13.7%를 차지했다. 전년의 13.5%에서 0.2%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1910년 이후로는 가장 높았다. 전체 이민자 가운데 아시아계가 약 260만 명으로, 중남미 히스패닉계 120만 명의 갑절을 웃돌았다.

아시아계의 폭발적인 유입으로 이민자들의 학력 수준도 높아졌다. 이민자 가운데 대졸 이상 학력자는 2000~2009년 30%에 불과했지만, 2010~2017년엔 45%로 절반에 육박했다.

이석우 선임기자 jun88@seoul.co.kr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