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그 책속 이미지] 일상에 파고든 TV의 가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13 18:45 출판/문학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텔레비전의 즐거움 (크리스 호록스 지음/강경이 옮김/루아크/308쪽/1만 9000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눈이 많이 내린 어느 날. 눈을 치워야 할 남편이 소파에 기대 작은 상자만 바라보며 히죽거린다. 아내는 화난 표정으로 커다란 삽을 남편에게 내밀며 불만을 터뜨린다. “삽질해야 하는데, 저 TV세트가 방해하네.”

1951년 타임스지에 실린 모토롤라사의 새 TV 17F6 광고다. 1950년대 TV의 대량 생산이 가능해지면서 그동안 낯선 사물이었던 이 기계상자는 우리 일상으로 급속히 파고든다. 이어 컬러TV가 등장하고 리모컨이 발명되면서 TV는 승승장구한다. 평면TV가 발명돼 브라운관TV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최근에는 정보통신기술(IT)과 결합하면서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난다. 신간 ‘텔레비전의 즐거움’은 TV가 어떤 과정을 거쳐 19세기에 발명됐는지, 사람들이 TV를 어떻게 인식했는지 변화와 시대상을 좇는다. 또 조지 오웰의 소설 ‘1984’, 데이비드 크로넨버그의 영화 ‘비디오드롬´처럼 어떻게 부정적 이미지가 씌워졌는지 기원을 추적한다. 백남준 같은 예술가들의 급진적 작품으로 표현되는 등 TV가 인간의 상상력과 문학적 가치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도 고찰한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8-09-14 3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