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직장인 추석 예상경비 평균 40만7천원…작년보다 1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13 09:38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63% “추석에 고향으로”…귀성길 22일·귀경길 25일 가장 붐빌 듯

올해 직장인들이 예상하는 추석 명절 관련 경비가 작년보다 비교적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3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1천88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올해 추석 예상 경비는 평균 40만7천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조사 때의 48만4천원보다 15.9% 줄어든 것이다.

추석에 사용하는 경비 가운데 가장 부담스러운 항목으로는 ‘부모님·친지 용돈’이라는 응답이 52.2%로 가장 많았으며, ‘선물 비용’(12.2%)과 ‘외식·여가 활동’(11.8%) 등이 뒤를 이었다.

추석 경비에 대비하는 방식과 관련해서는 ‘추석 전후로 경비 줄이기’를 꼽은 응답자가 전체의 62.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딱히 방법이 없다’는 응답이 14.2%로 뒤를 이었고 ▲ 재래시장·온라인 구매로 지출 절감(14.2%) ▲ 할부거래로 부담 줄이기(13.5%) ▲ 야근·특근으로 수당 벌기(10.1%) 등의 순이었다.

한편,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62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번 추석에 귀향 계획이 있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62.9%였다.

이 가운데 연휴 첫날인 22일에 고향을 찾을 것이라는 응답이 26.8%로 가장 많았으며, 23일(25.0%)과 21일(19.9%) 등의 순이었다. 귀경길은 휴일을 하루 남겨둔 25일(32.9%)이 가장 많았다.

귀향 교통편으로는 ‘승용차’가 67.6%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고속버스와 기차를 이용할 것이라는 직장인은 각각 전체의 14.5%와 14.0%로 비슷했다.

사람인의 설문조사에서는 추석 연휴 예상 지출액이 평균 45만원으로, 작년보다 4만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