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아이폰 XS맥스 최고가 200만원선…혁신 없는 가격 인상에 싸늘한 시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13 10:02 IT·인터넷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팀 쿡 “가장 진화된 아이폰”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 사옥의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아이폰 XS 시리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18.9.13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팀 쿡 “가장 진화된 아이폰”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 사옥의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아이폰 XS 시리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18.9.13
AP 연합뉴스

애플이 12일(현지시간) 세상에서 가장 비싼 스마트폰 신제품을 선보였다. 1년 전 아이폰 10주년 기념작으로 내놓은 프리미엄폰 ‘아이폰 X(텐)’보다도 가격이 높게 책정됐다. 아이폰 XS(텐 에스)와 화면이 큰 아이폰 XS맥스, 상대적으로 저렴한 아이폰 XR이다.

국내에는 다음달 말 출시될 것으로 보이고 가격은 최고 200만원을 넘을 전망이다.

애플의 신제품 발표를 기다려온 국내 네티즌들은 ‘혁신 없이 가격만 비싸졌다’, ‘기존에 쓰던 스마트폰을 당분간 계속 써야 할 것 같다’며 실망한 반응을 보였다.

외신들도 아이폰의 전반적인 성능은 향상됐으나 그에 비해 너무 비싼 비용을 치러야 한다고 비평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사옥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아이폰 3종을 선보였다.
애플, 신형 아이폰 3종 공개…아이폰XS·XS맥스·XR 필 쉴러 애플 마케팅 수석부사장이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린 애플의 아이폰 언팩(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신형 아이폰 3종인 XS와 XS맥스, XR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18-09-13 AP 연합뉴스

▲ 애플, 신형 아이폰 3종 공개…아이폰XS·XS맥스·XR
필 쉴러 애플 마케팅 수석부사장이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린 애플의 아이폰 언팩(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신형 아이폰 3종인 XS와 XS맥스, XR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18-09-13
AP 연합뉴스

XS는 5.8인치, XS맥스는 6.5인치로 종전 제품보다 화면이 커졌다. 특히 XS맥스는 지금까지 나온 아이폰 중 가장 크다. 경쟁 제품인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9(6.4인치)보다도 크다.

신형 아이폰에는 아이폰 X와 마찬가지로 안면인식 기능(페이스 ID)이 장착됐다.

눈에 띄는 변화로는 심(SIM) 카드를 두개 꽂을 수 있도록 했다는 점이다. 하나의 스마트폰으로 두개의 전화번호를 이용할 수 있다는 뜻이다. 데이터용과 음성용, 국내용과 해외용 등으로 용도를 분리해 사용할 수 있는 점이 매력적이다.

다만 나라에 따라 듀얼 심카드를 이용할 수 없을 수도 있다. 애플의 듀얼 심 슬롯 기능을 삼성, LG 등 경쟁사가 앞다퉈 따라할 경우, 이동통신요금제에 지각변동이 일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문제는 가격이다. 아이폰 가격은 저장용량에 따라 달라진다. 64GB, 256GB, 512GB 저장용량을 선택할 수 있다. 가장 적은 용량 기준으로 미국에서는 XS는 999달러부터, XS맥스는 1099달러부터 판매된다.

국내에서는 부가가치세 10%가 붙고 애플이 환율 변동 가능성을 감안해 최대 20만원 이상 비싸게 가격을 책정한 점을 미뤄볼 때 아이폰 XS는 142만원부터, 아이폰 XS 맥스는 150만원대부터 가격이 매겨질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이렇게 되면 최대용량(512GB)의 아이폰 XS맥스 가격은 200만원을 훌쩍 넘을 수 있다.
조너선 아이브와 팀 쿡 애플의 디자인을 총괄하는 조너선 아이브(왼쪽) 최고디자인책임자(CDO)와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 사옥의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열린 아이폰 신제품 공개 행사장에서 대화하고 있다. 2018.9.13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너선 아이브와 팀 쿡
애플의 디자인을 총괄하는 조너선 아이브(왼쪽) 최고디자인책임자(CDO)와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 사옥의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열린 아이폰 신제품 공개 행사장에서 대화하고 있다. 2018.9.13
AP 연합뉴스

애플은 오는 21일 1차 출시국에서 아이폰 XS를 시판한다. 우리나라는 이번에도 1차 출시국 명단에서 제외됐다. 종전과 마찬가지로 한달 뒤인 다음달 26일쯤 국내에서 판매를 시작할 것으로 짐작된다.

팀 쿡 CEO는 “우리가 여태껏 창조한 가장 진화한 아이폰”이라고 자찬했지만 국내 네티즌는 대체로 곱지 않은 평가를 내놨다. “가격만 혁신한다”, “아이폰 6S를 3년째 쓰는데 1년 더 써야겠다”, “아이폰X를 살 걸 그랬다”, “천하의 애플도 이제 별 볼일이 없다” 등의 반응이다.

외신들의 평가도 비슷하다. 뉴욕타임스(NYT)는 “더 커진 아이폰, 더 높은 가격을 과시하다”라며 비싼 가격을 지적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