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을 이겨내는 건 제 임무입니다” 세 번째 암 투병 공개한 올리비아 뉴튼 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11 14:34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마리화나 오일로 통증 견뎌

“반드시 암을 이겨낼 거에요. 그게 제 임무입니다.”

1970∼1980년 ‘만인의 연인’이었고, 2016년에 내한 공연을 펼쳤던 가수 겸 배우 올리비아 뉴튼 존(69)이 세 번째 암 투병 사실을 공개했다.

10일(현지시간) BBC방송 등 주요 언론에 따르면 뉴튼 존은 호주 방송 프로그램인 ‘선데이 나이트 쇼’에 출연해 지난해 척추암 진단을 받은 사실을 털어놨다. 그녀는 1992년 유방암 진단을 받고 오랜 투병 끝에 건강을 회복했지만 2013년 어깨 부위로 암이 전이돼 치료를 받아 왔다. 그는 고향인 호주 멜버른에 ‘올리비아 뉴튼 존 암치료 및 연구 센터’도 세웠다.

“현대 의학과 자연 요법을 병행해 치료하고 있다”는 뉴튼 존은 건강하게 먹고, 남편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직접 재배해 가공한 마리화나 오일로 통증을 견디고 있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주는 1996년부터 의료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했다.

뉴튼 존은 “나도 사람이기 때문에 마음이 약해질 때가 있지만,한 번 겁먹으면 두려움이 점점 더 커질 수 있어 흔들리지 않으려 노력한다”고 답했다.

오는 26일 만 70세 생일을 맞는 뉴튼 존은 그래미상만 네 차레 수상한 팝스타이자 뮤지컬 영화 ‘그리스’, ‘제나두’ 등의 주연을 맡았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