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낮에 자주 졸리는 것, 치매와 관련 있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9-07 11:01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낮에 자주 졸리는 것이 알츠하이머 치매와 연관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존스 홉킨스대학 보건대학원 정신건강학과의 애덤 스피라 교수 연구팀은 낮에 졸리는 일이 잦은 사람은 치매의 주범으로 알려진 뇌 신경세포의 독성 단백질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가 형성돼 있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6일 보도했다.

국립 노화연구소(NIA)가 1958년부터 시작한 ‘볼티모어 노화 종단연구’(BLSA: Baltimore Longitudinal Study of Aging)에 참가하고 있는 123명을 대상으로 낮에 깨어 있고 싶은데도 너무 졸려 잠드는 때가 얼마나 자주 있는지를 묻고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를 포착하는 데 도움이 되는 조영제(PiB: Pittsburgh compound B)를 사용해 양전자단층촬영(PET)으로 찍은 뇌 영상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스피라 교수는 말했다.

낮에 너무 졸려 잠드는 일이 잦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뇌 신경세포에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가 축적돼 있을 가능성이 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 성별, 교육수준, 체질량지수(BMI) 등 낮의 졸림과 연관이 있을 수 있는 다른 변수들을 감안했을 경우에도 이러한 위험은 2.75배나 높았다.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으나 낮에 졸리는 것이 어떤 이유로든 뇌 신경세포에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 형성을 유발하기 때문일 것으로 스피라 교수는 추측했다.

수면 무호흡증 같은 수면장애나 수면 부족이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를 형성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들도 있다고 그는 지적했다.

그러나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가 낮의 졸림을 가져왔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수면연구학회(Sleep Research Society) 학술지 ‘수면’(Sleep) 최신호(9월 5일 자)에 실렸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