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노회찬 의원 빈소 찾아 애도

입력 : ㅣ 수정 : 2018-07-23 21: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문하는 한병도-송인배 23일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송인배 정무비서관이 조문하고 있다. 2018.7.23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문하는 한병도-송인배
23일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송인배 정무비서관이 조문하고 있다. 2018.7.23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23일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과 송인배 정무비서관이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가 있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을 찾아 찾아 조문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노 원내대표의 빈소에 조화를 보냈으며,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는 모두발언을 통해 “정말 가슴이 아프고 비통한 그런 심정”이라고 말했다.

당초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SNS라이브 ‘11시50분 청와대입니다’에 직접 출연해 본인과 관련된 국민청원에 답변하려 했지만 노 원내대표의 비보를 듣고 출연을 취소하기도 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스스로 목숨을 끊었으며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지만 청탁 내용은 없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겼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