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푸틴만 비 긋고 맨인블랙 트로피 방해 기이했던 월드컵 엔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7-16 09:47 2018러시아월드컵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월드컵 시상식 도중 혼자만 우산으로 비를 그으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빗줄기에 흠뻑 젖은 채 즐라트코 달리치 크로아티아 감독의 노고를 위로하는 것을 쳐다보고 있다.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월드컵 시상식 도중 혼자만 우산으로 비를 그으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빗줄기에 흠뻑 젖은 채 즐라트코 달리치 크로아티아 감독의 노고를 위로하는 것을 쳐다보고 있다.

프랑스 축구대표팀이 20년 만에 두 번째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트로피를 들어올려야 하는 순간 엄청난 소나기가 쏟아졌다.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는 천둥번개 소리마저 들려왔다.

월드컵 결승 사상 처음으로 자책골이 나왔고 비디오판독(VAR) 끝에 페널티킥이 주어진 것도 처음 있는 일이었는데 후반 한때 의문의 관중 난입까지 일어났다. 제복까지 갖춰 입은 여자 3명과 남성 1명은 반체제 시위에 앞장 서온 록밴드 ‘푸시 라이엇’ 멤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종료 휘슬이 울린 지 한참 뒤에야 진행된 시상식도 혼돈의 연속이긴 마찬가지였다.

프랑스와 크로아티아 대표팀 선수들은 멍하니 터널 안에서 시상식이 시작하기를 기다렸으나 20분이 지나도 감감 무소식이었다. 독일 대표팀 주장을 지낸 필리프 람이 트로피를 그라운드로 모시고 나와 드디어 식이 시작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롯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콜린다 그라바르 키타로비치 크로아티아 대통령이 늘어서 준우승 크로아티아, 우승 프랑스 선수들에게 메달을 목에 걸어주기 시작하자 폭풍우가 몰아쳤다. 유일하게 경호원이 우산을 펼쳐 든 푸틴 대통령만 비에 흠뻑 젖지 않고 마크롱과 키타로비치 대통령은 그야말로 비에 젖은 생쥐 꼴이 됐다. 하지만 둘은 괘념치 않고 국적에 관계 없이 두 팀 선수들을 끌어안아주기에 여념이 없었다.
크로아티아 대표팀 유니폼을 챙겨 입은 채 결승 내내 열렬한 응원을 보낸 콜린다 그라바르 키타로비치 크로아티아 대통령이 대회 최우수선수를 의미하는 골든볼을 수상한 주장 루카 모드리치의 얼굴을 어루만지며 위로하고 있다.

▲ 크로아티아 대표팀 유니폼을 챙겨 입은 채 결승 내내 열렬한 응원을 보낸 콜린다 그라바르 키타로비치 크로아티아 대통령이 대회 최우수선수를 의미하는 골든볼을 수상한 주장 루카 모드리치의 얼굴을 어루만지며 위로하고 있다.

트로피 전달식도 희안했다.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이 트로피를 들고 달뜬 프랑스 선수들 뒤로 다가가 위고 요리스 프랑스 주장에게 전달한 뒤 번쩍 들어올리려는 순간, 모든 것을 제자리에서 기다리고 있

던 중계 카메라 앞을 웬 양복 입은 사내들이 쓱 지나가는 바람에 가려지고 말았다.

러시아 제작진 책임자가 비명을 질렀음은 물론이다. 대회 내내 예측하지 못할 이변들이 줄지었던 것처럼 이날 시상식도 혼돈의 최종판처럼 보였다. 다행이었던 것은 프랑스 선수들이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순간 황금빛 색종이가 날릴 즈음 빗줄기가 그나마 잦아들었던 점이었다. 마치 다음날 유럽의 모든 신문 제목에 “황금 세대”가 재림했다는 식으로 실리게 만들기 위해서인 듯 싶었다.

한편 전날 이미 사실상 확정됐던 해리 케인(잉글랜드)이 골든부트(득점왕)를 수상한 데 이어 영플레이어상은 대회 4골을 터뜨렸고 결승에서도 빼어난 기량을 선보인 킬리안 음바페(프랑스)에게, 대회 최우수선수를 의미하는 골든볼은 준우승을 이끌고 이번 대회 누구보다 많이 뛴 루카 모드리치(크로아티아)가 수상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프랑스 축구대표팀의 주장 위고 요리스가 20년 만에 차지한 두 번째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순간 양복을 입은 남자들이 중계 카메라의 시야를 가리며 지나가고 있다.

▲ 프랑스 축구대표팀의 주장 위고 요리스가 20년 만에 차지한 두 번째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순간 양복을 입은 남자들이 중계 카메라의 시야를 가리며 지나가고 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