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임은정 검사 승진... 다시 주목받는 ‘미투 운동’ 주역들

서지현·임은정 검사 승진... 다시 주목받는 ‘미투 운동’ 주역들

나상현 기자
입력 2018-07-13 20:45
업데이트 2018-07-15 11:2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임은정(왼쪽) 검사와 서지현 검사. 서울신문DB
임은정(왼쪽) 검사와 서지현 검사.
서울신문DB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운동’을 촉발시킨 서지현(45·연수원 33기) 통영지청 검사와 임은정(44·30기) 서울북부지검 부부장검사가 지난 13일 단행된 검찰 중간간부 인사에서 각각 부부장과 부장으로 승진하면서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14일 법무부에 따르면 서 검사는 오는 19일부터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로 발령받는다. 성남지청은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배우 김부선씨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법무부 관계자는 “이번 인사에서 일선 검찰청 부부장검사직에 33기 검사들을 대거 보임했다”고 밝혔다. 임 검사는 청주지검 충주지청 부장검사로 임명됐다.

서 검사는 지난 1월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2010년 안태근 전 검사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후 인사 불이익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그는 2014년 4월 수원지검 여주지청 근무 당시 사무감사에서 부당하게 수십 건의 지적을 받았다고도 덧붙였다.

서 검사의 폭로는 나비효과처럼 전국적인 미투 운동으로 발전해 정치계·문화계·스포츠계·종교계 등 각계각층에서 파란을 일으켰다. 종교계에서도 한만삼 수원교구 신부의 성폭행 시도 폭로가 나오면서 세간에 충격을 주기도 했다. 수원교구는 한 신부를 아프리카 남수단에서 현지 선교 중인 여성 신자에 대해 성폭행을 시도했다는 의혹으로 ‘정직’ 처분을 내렸다. 성폭행 혐의를 받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와 이윤택 전 연희거리단패 예술감독은 검찰 기소까지 이어져 재판을 받고 있다.

연수원 동기들보다 다소 뒤늦게 부장검사로 승진한 임 검사도 ‘이프로스’를 통해 직속상관과 검찰 출신 선배 변호사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폭로하면서 서 검사의 미투 운동에 힘을 실어줬다. 당시 임 검사는 지난달 사표를 던진 조희진 전 서울동부지검장이 임 검사의 피해 사실을 듣고도 제대로 조치하지 않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조 전 지검장은 서 검사 사건을 비롯해 검찰 내 성추행 사건을 진상규명하기 위해 발족한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 조사단장을 맡았다.

그러나 조사단은 ‘부실 수사’ 논란 속에 끝나면서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다. 80여일간의 수사를 진행한 조사단은 안 전 검사장을 비롯해 7명의 전현직 검찰 관계자를 재판에 넘겼지만, 안 전 검사장에 대한 기소 결정을 검찰수사심의위원회에 맡기고 결국 법원에서 구속영장까지 기각되는 등 ‘떠밀리기’식 수사를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서 검사 측도 “수사 의지와 수사 능력, 공정성 등 3가지가 모두 결여된 ‘3무(無)’ 조사단”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