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태국 동굴 소년 8명째 살아 돌아와…5명 남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7-09 21:57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태국 치앙라이 주 탐루엉 동굴 인근에서 9일(현지시간) 생환자를 태운 구급차가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8.7.9.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태국 치앙라이 주 탐루엉 동굴 인근에서 9일(현지시간) 생환자를 태운 구급차가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8.7.9.
로이터 연합뉴스

태국 치앙라이주 탐루엉 동굴에 갇힌 유소년 축구팀 선수들과 코치를 위한 구조 작업이 9일(현지시간) 재개돼 이날 8번째 생환자가 나왔다.

현지 언론 및 외신에 따르면 오후 6시 59분쯤 8번째 생존자가 동굴을 무사히 빠져 나왔다.

이로써 이날 구조된 생환자는 모두 4명으로 늘었다. 전날 구조된 4명을 포함해 지금까지 모두 8명이 살아 돌아왔다.

구조 이틀째인 이날 오후 4시 45분쯤 5번째 생환자가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이날 오후 6시 20분부터 10분 간격으로 2명이 잇따라 탐루엉 동굴에서 구조됐다.

이로써 동굴 안에 있는 5명만 추가로 빼내면 동굴 안에 고립됐던 13명이 모두 살아 돌아올 수 있다.

생환자들은 동굴 근처에 마련된 의료진 텐트에서 몸 상태를 점검받은 뒤, 곧바로 인근에서 대기하던 헬기를 타고 치앙라이 시내 병원으로 이송됐다.

현장에서는 구조대원들이 생환자들을 들것에 실어 구급차로 옮기는 장면과 구급차가 급히 출발하는 모습, 구조용 헬기가 이륙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치앙라이의 축구교실 소속 선수 12명과 코치 1명은 지난달 23일 오후 훈련을 마치고 동글에 들어갔다가 갑자기 내린 폭우로 동굴 내 서위가 높아지면서 고립됐다.

열흘간 이들의 생존이 불투명했던 가운데 지난 2일 밤 태국 네이비실 잠수대원들과 함께 동굴 내부를 수색하던 영국 동굴탐사 전문가 2명에 의해 동굴 입구로부터 5㎞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됐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