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한국 덕에 16강’ 멕시코 반응, 고맙다면서 인종차별 제스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6-28 10:42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멕시코 반응 SNS 인종차별 제스처 논란 인스타그램 캐벛

▲ 멕시코 반응 SNS 인종차별 제스처 논란
인스타그램 캐벛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한국은 예상을 뒤엎고 세계랭킹 1위 독일을 상대로 2-0 완승을 거두었다. 이날 스웨덴과 경기에서 3-0으로 패한 멕시코는 한국 덕에 16강 티켓을 따냈다. 독일이 한국을 꺾었다면 멕시코는 조별리그에서 2승을 거두고도 16강 진출에 실패할 가능성이 있었기 때문이다.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에서는 한국 덕분에 멕시코가 16강에 진출한 사실에 고마움을 표현하는 각종 패러디물이 넘쳐났다. 멕시코의 상징인 소칼로 광장의 멕시코 국기를 태극기로 바꾼 사진, 멕시코 국기 중앙에 태극기를 집어넣은 사진 등 한국에 고마움을 전하는 표현물들이 속속 등장했다.

멕시코 최대 방송사인 텔레비사의 유명 앵커 로페스 도리가는 자신의 트위터에 “레포르마의 천사 탑으로 가지 말고, 한국대사관으로 가라”는 트위터를 남기기도 했다. 멕시코 연방정부도 김상일 주멕시코 한국 대사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한국 덕분에 멕시코가 16강에 진출했다. 고맙다”는 인사를 건넸다.

그러나 일부 멕시코 축구팬들은 ‘Gracias Corea!(고마워 한국!)’이란 해시태그(#)와 함께 한국에 감사인사를 표하면서도 동양인을 비하하는 제스처인 ‘찢어진 눈’을 하는 사진을 올렸다. 한국 네티즌들은 인종차별을 행한 멕시코인들의 SNS에 찾아가 #racist #racism 해시태그와 함께 인종차별을 비난하는 것으로 응수했다.
멕시코 방송 인종차별 제스처  온라인커뮤니티

▲ 멕시코 방송 인종차별 제스처
온라인커뮤니티

SNS 뿐만 아니라 방송에서도 문제의 행동이 노출됐다. 중남미 TV ‘텔레문도’의 프로그램에 출연한 베네수엘라 국적의 세프 하메스 타흐란은 멕시코의 16강 진출이 확정되는 순간 눈을 양옆으로 찢는 행동을 했다. 현지 언론은 “세프 하메스가 대단히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고 지적했다. 멕시코 사람들 또한 하메스의 행동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며 “당장 해고하라”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