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구 없는 고용대란

입력 : ㅣ 수정 : 2018-06-16 0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월 취업자 증가 10만명대 붕괴…청년 실업률은 10.5% 역대 최고
석 달 연속 10만명대였던 취업자 증가 폭이 지난달 7만명대로 추락했다. 청년(15~29세) 실업률은 역대 최고다. 자동차·조선의 구조조정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긴급 회의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했으나 짧은 시간 내 문제 해결이 쉽지 않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고용 전망도 부정적이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5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올 5월 취업자 수는 2706만 4000명으로 1년 전보다 7만 2000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는 2010년 1월 1만명 감소 이후 8년 4개월 만에 가장 적은 수치다. 취업자 증가 폭은 지난 2월 10만 4000명을 기록하면서 21개월 만에 10만명대로 떨어졌다. 이어 3월 11만 2000명, 4월 12만 3000명을 기록했다. 취업자 증가 폭이 넉 달 연속 20만명대를 밑돈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시절인 2008년 9월~2010년 2월 이후 처음이다.

제조업 취업자는 주요 산업의 구조조정 여파로 1년 전보다 7만 9000명 줄어들며 두 달 연속 줄었다. 건설업은 집중호우에 따른 일용직 감소 영향으로 취업자 증가 폭이 4000명에 그쳤다. 숙박·음식점업 취업자도 중국인 관광객 회복세가 지연되면서 4만 3000명 줄어 12개월 연속 줄었다.

실업 지표도 최악 수준이다. 실업률은 4.0%로 1년 전보다 0.4% 포인트 올랐다. 이는 5월 기준으로 2000년(4.1%) 이후 18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청년 실업률은 10.5%로 5월 기준으로는 관련 통계 작성(1999년) 이후 가장 높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8-06-16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